[노컷]대교협 입학전형 개정안 ''3불정책 규제'' 조항 삭제

2009-03-11 アップロード · 939 視聴

2011학년도 입시부터 대학 본고사와 고교등급제를 허용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일선 학교에서는 혼란과 함께 수험생의 입시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대교협 대입전형실무위원장인 김영수 서강대 입학처장은 11일 대교협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서 2011학년도 입학전형기본사항 개정안을 제시했다.

김영수 위원장이 제시한 개정안에는 '본고사, 고교등급제, 기여입학제는 실시하지 않는다'는 현행 입학전형조항이 삭제됐다.

3불에 대한 대교협의 자율규제 규정이 사라진 것이다.

대신 다양한 형태의 논술 등 필답고사를 실시하도록 한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또 대입전형 기본사항에 "고교 선택제, 학업성취도 평가, 고교정보 공시제에 따라 대학별로 고교종합평가를 실시할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개정안이 확정될 경우 사실상 본고사와 고교등급제가 진행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현단계에서 3불 정책은 현재로선 당연히 유지돼야 하고 폐지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대교협의 3불정책 추진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2011학년도 대입전형 변경 얘기가 흘러나오면서 학교현장에서는 혼란이 일고 있다.

입시제도가 바뀔 경우 수험생들은 대입을 새로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불만이 터져 나오는 것이다.

대학 본고사가 본격 실시될 경우 수능은 물론 본고사도 대비해야돼 수험생의 학습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또 본고사를 대비한 사교육비가 급증하고 공교육 체계도 크게 훼손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sjchoi@cbs.co.kr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