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 이장호 감독 "추상적 무대로 영화같은 오페라 만든다"

2009-03-13 アップロード · 749 視聴

한국전쟁의 참상과 인간애를 보여주는 창작 오페라가 무대에 오른다.

오페라 ‘내 잔이 넘치나이다’는 6.25 한국전쟁 당시 거제도 포로수용소에 수감된 스물일곱살의 실존인물 맹의순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전쟁의 참화 속에서 전한 감동적인 사랑과 인간애를 짜임새 있는 구성과 현대적인 음악을 곁들여 창작 오페라로 만들었다.

80년대 정연희 작가의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대본작가 김수경과 작곡가 박영근에 의해 오페라로 탄생했다. 특히 영화 ‘별들의 고향’ ‘바보선언’ 등을 만든 이장호 영화감독이 연출을 맡아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문화/예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