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타도, SK!" 프로야구 선수들 ''공공의 적''

2009-03-30 アップロード · 1,344 視聴

경쟁률은 8대 1. 그러나 올시즌엔 허수가 없다. 어느 때보다 한국시리즈 우승을 향한 8개 구단의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지난해 우승팀 SK 김성근 감독 등 8개 구단 사령탑은 30일 서울 양재동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 '2009 프로야구' 미디어데이에서 우승을 향한 다부진 출사표를 던졌다.

SK가 "3연패와 80승"을 목표로 선언한 가운데 지난해 4강 진출에 실패한 조범현 KIA, 김재박 LG 감독 등이 올시즌 가을야구 진출을 목표로 내걸었다. 김시진 히어로즈 감독은 "다른 감독님들 조심하십시오"라면서 "쉽게 안 넘어간다.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기염을 토했다.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준우승의 명장 김인식 한화 감독은 일단 "다른 팀들은 괜찮은데 우리가 제일 걱정"이라고 짐짓 엄살을 떨었다.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짱고
2009.04.02 19:42共感(0)  |  お届け
퍼가여...삭제

노컷|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