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전 청와대 비서관 "삼성 돈 받았다가 돌려줘"

2007-11-19 アップロード · 2,891 視聴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모임과 참여연대 등 60여개 시민단체들의 모임인 '삼성 이건희 불법규명 국민운동'(이하 국민운동)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용철 전 청와대 비서관이 '삼성으로부터 뇌물을 전달받았다가 돌려준 적이 있다'고 제보했다"고 밝혔다.

국민운동은 이경훈 (전 삼성 법무실 소속) 변호사가 책으로 위장된 현금다발을 전 청와대 비서관출신인 이용철 변호사에게 보냈다는 중거물을 제시하며 "삼성그룹이 이용철 청와대 전 비서관에게 뇌물을 제공하려 한 것은 '뇌물공여의사표시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운동은 또 "이용철 전 비서관이 현금을 보낸 이경훈 변호사에게 항의하자 이 변호사도 '의례적인 명절선물인 줄 알고 명의를 제공한 것이고 회사가 현금을 선물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운동은 이 전 비서관의 제보에 대해 "김용철 변호사의 증언이 단지 주장이 아닌 `사실'이라는 점을 입증하는 증거이자 삼성의 뇌물 제공이 검찰만이 아닌 권력의 중심부에 이르렀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라며 "이번 사건의 엄정한 수사를 위한 특검법을 정기국회 폐기 전에 제정할 것"을 호소했다.

노컷뉴스 영상취재팀 김다원 기자

tag·노컷전,청와대,비서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컷|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