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북TV] <통일문학> 창간호 발행

2008-02-15 アップロード · 263 視聴

11일 중국 선양에서 창간 기념 모임
남북문인 단일조직 결성 후 첫 결실

남북 문학 교류의 첫 결실인 <통일문학> 창간호가 마침내 나왔습니다. 6·15민족문학인협회는 11일 중국 선양 시내의 한 북한식당에서 남과 북, 해외의 문인들이 함께한 가운데 조촐한 기념 행사를 갖고 <통일문학> 창간을 자축했습니다. 남측에서 신세훈, 한분순, 김형수, 윤석정 시인과 소설가 정도상 등 네 명이, 북측은 장혜명 조선작가동맹 부위원장과 정성남 통일문학 편집부장 등 네 명의 문인이 함께했고, 해외에서는 재일 시인 정화수, 재독 시인 이준식이 참석했습니다.

<통일문학>은 2006년 10월 남과 북, 해외의 문학인들이 금강산에 모여 결성한 6.15민족문학인협회의 기관지로 ‘겨레가 함께 읽는 문학지’를 표방한 반연간지입니다. 지난 5일 평양에서 인쇄돼 나온 <통일문학> 창간호에는 남북의 시·소설·평론이 나란히 실렸습니다. 창간호는 남측이 제작비를 대고, 북측에서 편집과 제작을 맡아 5000부를 발행했으며, 이달 말 개성을 통해 2000부가 남측에 전달돼 독자들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남과 북의 문학인들은 12일 선양 현지에서 공동 편집회의를 갖고 6개월 뒤 나올 <통일문학> 2호의 편집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구작을 재수록하는 방식을 택했던 창간호와 달리 2호부터는 신작 중심으로 작품을 싣기로 하는 데 의견을 좁혔습니다. 이제 남의 작가들은 북의 독자를, 북의 작가들은 남의 독자를 염두에 두고 창작하는, 진정한 의미의 문학 교류가 시작될 전망입니다. 온북뉴스 북캐스터 송수민입니다.

<기획_여산통신>

tag·온북TV,통일문학,창간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 출판가 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