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3-25 アップロード · 2,742 視聴

터보2집때
슈퍼선데이~
옹고집전~

tag·-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홍윤주
2008.04.22 15:32共感(0)  |  お届け
'살림은 이 모양인데 밤 농사는 어찌나 잘하던지 어린 자식이 해마다 생겨 층층이 낫살 먹으니… 한 녀석이 "어머니, 열구자탕에 국수 좀 말아 먹었으면" 하니, 또 한 녀석이 "벙거짓골에 고기 지지고 달걀 풀어 먹었으면" 하니, … 흥부 안해 기가 막힌다. … "아이구 이 녀석들아, 호박국도 못 먹으면서 온갖 맛난 음식은 다 먹고싶다니 어찌하잔 말이냐." … 그중에 한 녀석이 와락 뛰어나오며 한다는 말이, "애고 어머니, 나는 올부터 불두덩이 간질간질하니 장가 좀 들었으면."'
옹고집전도 마찬가지다. 원문을 직접 읽노라면 독특한 운율과 해학에 읽는 맛이
삭제
김예은
2008.04.22 15:31共感(0)  |  お届け
시대가 바뀌면 얘기도 바뀌어야 하지. 진리는 시대를 거슬러도 변치 않지만 전달하는 방법은 시대의 요구에 맞춰야 해. 언제까지 옛날의 방식으로 말해야 하나. 지금은 21세기. 때에 맞는 이야기 방법이 있어."

'옥수동에 서면 압구정동이 보인다'의 희곡 작가 김태수의 생각이다. 그는 그런 생각을 염두에 두고 작품을 하나 내놓았는데, 바로 우리나라 전래 고전 '옹고집전'을 재구성한 뮤지컬 '미스터 옹 vs 미스터 옹'이다. 그는 아예 이 작품의 도입부에 대사 형식을 빌려 이런 말까지 덧붙였다.

"향기로운 고전을 오늘의 감각으로 되살리는 일. 오늘 또 하나의 얘기를 하려고 하네. 손으로 빚어낸 의미 있는 얘기. 머리로 빚어낸 아름다운 얘기. 온고이지신, 그 이야기가 시작되네."

옹진골 옹당촌에 미스터 옹이라는 부자가 산다. 부자가 흔히 그렇듯, 남에게 인색하고 성질도 고약하다. 그런데 옹진골 인근에 생명공학을 연구하는 황보 박사가 있다. 학자가 흔히 그렇듯, 돈에 쪼달린다. 미스터 옹에게 돈을 빌려 달라고 청하지만 못 견딜 수모만 당한다. 격분한 박사는 미스터 옹의 DNA를 훔쳐내 가짜 미스터 옹을 복제해 낸다. 진짜보다 더 지독한 난폭성을삭제
정혜화
2008.04.22 15:27共感(0)  |  お届け
안녕하세요
어머니에 대한 불효뿐
심술이 심하다
내가 좋아하는김종국!!이런 모습 뿅뿅뿅무 귀여워
인형제작교육인형극단 꼭두 제작실
음악작곡정혜화
늘푸른교회^^
서버로부터 인청허가를 받을려면 어떻게 하야죄죠?
옹고집전^^바보아^^
아버지아^^바보코손^ㅇ^

삭제
꾹이짱
2007.12.11 04:21共感(0)  |  お届け
터보 옛날 방송 잘 봤습니다.삭제
또이또이
2006.10.31 08:27共感(0)  |  お届け
김종국 웄겨ㅓㅏㅏ삭제
sfsdf
2006.10.31 08:27共感(0)  |  お届け
종국이...삭제
안나와
2006.06.01 05:40共感(0)  |  お届け
서버로부터 인청허가를 받을려면 어떻게 하야죄죠?삭제
수지
2006.04.19 10:55共感(0)  |  お届け
우리오빠 눈이 얼마나 이뿐데!삭제
종국오빠쌰량해용
2006.04.19 10:54共感(0)  |  お届け
ㅎㅎ우리오빠짱!!>ㅁ< 썬글라스 ㅠ_ㅠ삭제
조아조아
2006.04.10 07:21共感(0)  |  お届け
노래 정말 좋앙요. 건강해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9,612
チャンネル会員数
7

쫑국쫑국쫑국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06

공유하기
서세원의 화요스페셜 중
10年前 · 2,574 視聴

29:29

공유하기
스타가 되기까지-
10年前 · 1,300 視聴
10年前 · 2,74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