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vsLG 하이라이트 장원준 호투 (8.15)

2007-08-16 アップロード · 1,818 視聴

프로 4년차 롯데 좌완 장원준(22)이 생애 첫 완봉승을 눈앞에서 놓쳤다. 장원준은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엘지(LG)전에 선발등판해 8⅔회 동안 33명의 타자를 상대로 안타 셋만 내준 채 무실점으로 잘 던져 팀의 2-0 완봉승을 이끌었다.

장원준으로선 아쉬움이 짙게 남는 경기였다. 팀이 2-0으로 앞선 9회초 2사 1루에서 장원준은 엘지 6번타자 정의윤을 상대했다. 이 타자만 잡으면 프로 입문 4년 만에 처음으로 완봉승을 거둘 수 있었다. 하지만 상대는 호락호락하지 않았고,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볼넷을 내줘 주자 1·2루를 허용했다. 구위가 떨어졌다고 판단한 강병철 감독은 장원준을 내리고 대신 호세 카브레라를 올렸다. 카브레라는 7번 타자 조인성을 향해 공 하나만 던져 중견수 뜬공으로 경기를 끝내 시즌 18세이브를 챙겼다. 장원준의 호투 덕에 카브레라는 올 시즌 처음으로 공 하나로 세이브를 챙긴 주인공이 될 수 있었다.

지난 9일 강병철 감독에게 통산 900승을 선사한 장원준은 이날 무실점 투구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타이인 7승(8패)째를 올렸고, 엘지전 2연패에서도 벗어났다. 평균자책은 4.84에서 4.49로 낮아졌고, 팀은 2연승을 달렸다.

tag·롯데vsLG,하이라이트,장원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