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의 지도자[20세기의 지도자[무솔리니]

2008-04-10 アップロード · 1,109 視聴

베니토 무솔리니는 1883년 7월 프레다피오에서 대장장이의 맏아들로 태어났다. 훗날 무솔리니는 자신의 비천한 출생을 내세우며 '인민의 아들'임을 자처하기도 했다. 집안 형편이 좋지 않았던 것은 분명한 사실이었지만 국방경비대 중위의 아들이었던 아버지는 대장간일 틈틈이 사회주의계 언론에 참여하기도 했고 어머니는 교사였으므로 그의 주장만큼 비천한 배경은 아니었다. 그의 가족들은 낡은 팔라초 2층에 마련된 비좁은 방 2칸에서 살았다. 대부분의 시간을 선술집 논쟁으로 소일했던 아버지는 그나마의 수입을 첩에게 탕진하기가 일쑤였으므로 가족의 끼니걱정은 끊이지 않았다. 무솔리니는 반항적이고 다루기 힘들며 한시도 가만히 있지를 못하는 아이였다. 그는 학교에서는 난폭했고 집에 들어와서는 변덕스러웠다. 마을학교의 교사들은 이러한 학생을 감당하지 못하여 파엔차에 있는 엄격한 살레지오회 수도원학교에 보냈으나, 동료학생을 주머니칼로 찌르고 체벌을 가하려던 수사에게 덤벼드는 등 말썽은 계속되었다. 포를림포폴리의 조수에카르두치 학교에 편입한 무솔리니는 또다시 동급생을 공격함으로써 정학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명석했던 무솔리니는 어려움 없이 졸업시험을 통과할 수 있었고 교사자격증을 취득, 얼마동안 학생들을 가르쳤지만 이내 교사직이 적성에 맞지 않는 일임을 깨닫게 된다. 강인한 턱과 꿰뚫어보는 듯한 검은 눈을 가진 작고 창백한 19세의 무솔리니는 카를 마르크스가 새겨진 니켈메달만을 간직한 채 이탈리아를 떠나 스위스로 갔다. 청년 무솔리니는 이후 몇 달 동안 이일저일을 전전하면서 간신히 연명해갔다.

이무렵 무솔리니의 기묘한 매력과 특출한 말재주는 뭇사람들의 이목을 끌기 시작했다. 일관성 있는 자신의 사상체계를 형성하지는 못했지만 칸트·스피노자·크로포트킨·니체·헤겔·카우츠키·소렐에 심취했던 그는 비범한 인성과 당당한 풍모를 지닌 미래의 혁명가로서 동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후 저널리스트이자 대중연설가로서 명성을 쌓은 무솔리니는 노동조합의 선전운동에 관여해 파업을 주동하고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폭력의 사용을 옹호했으며 거듭 복수의 날이 다가올 것임을 역설했다. 1904년 로마의 일간지들은 베니토 무솔리니의 귀국사실을 일제히 보도했다.

tag·무솔리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2,817,330
チャンネル会員数
13,289

20세기의 지도자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