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초의 은행 일승창

2007-05-22 アップロード · 526 視聴

핑야오(平遥)는 최근 몇 년 사이에 주목 받는 관광지로 떠오른 곳입니다.
특히, 외국인들에게 신선한 감동을 주는 곳으로 소문이 돌아 부쩍 관광객이 넘쳐납니다.
핑야오를 대표하는 일승창은 중국 최초의 은행이라 합니다.
염직으로 돈을 벌어 은행의 기능, 즉 돈으로 장사를 해 전국적으로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합니다. 서구열강이 밀려들자 그 기능이 축소되고 결국 사라지게 됐습니다.
일승창 안은 바깥 쪽은 은행업무 기능이 안쪽은 주거기능으로 나눠집니다.
청나라 도광제 시대 즉, 1823년 이 지역 상인인 이대전(李大全)은 중국 최초의 퍄오하오(票号, 현대적 개념의 은행)을 설립하게 됩니다. 이후 수십 개의 퍄오하오가 성행하게 되기도 하는데 약100여 년에 걸친 이런 자본의 전국적 유통은 독특한 형태라 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산서은행(山西银行)’이라 불리기도 했던 일승창.

tag·중국,최초의,은행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dahimfood
2007.05.23 10:42共感(0)  |  お届け
~~~~~~~~~삭제

중국발품취재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