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로 태어나 서민으로 생을 마친 부의를 생각하며

2007-07-18 アップロード · 1,799 視聴

5월 29일 찾아간 웨이만정권 만주국 '황궁'은 이제 건물마다 전시관으로 변했습니다.

그중에도 '마지막황제' 부의의 일생을 그린 '황제에서 서민으로(从皇帝到公民)'이 흥미롭습니다.

3세에 자기 의사와 무관하게 황제로 등극한 그는 황궁을 쫓겨나는 청나라 '마지막 황제'가 됐으며, 일본 제국주의의 앞잡이 만주국 '황제'로 변모했습니다.

종전 후 러시아 전범재판에 회부됐고 유죄가 인정돼 수감됐으며 이후 모택동 정부의 '신중국 옹호' 구호를 거쳐 특별사면돼 베이징에서 여생을 마쳤습니다.

이 전시관의 메시지 중 '공민'이 된 부의의 신중국에서의 삶과 여생이 가장 강렬해 보이는 것은 당연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태어나면서부터 평생 자신의 정치적 자유를 한번도 보장 받지 못했던 인간 부의.

'신중국'에서 여생을 함께 보낸 간호사 출신 그의 마지막 부인과 기차를 타고 여행을 가면서 창 밖을 바라보는 사진을 보면서 갑자기 전율처럼 짧은 눈물이 쏟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무덤덤하게 부의의 일생을 바라보다 마지막 순간에 그의 일생에 말할 수 없는 아픔을 공감했는 지도 모릅니다.

아니면 '신중국'이 선전하는 것과 달리 '신중국'에서의 여생 역시 자신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슬픈 삶이구나 하는 느낌!
그런 느낌이라면 슬퍼질 것입니다.

4시간 동안 긴 관람을 하고 나오는데 하늘이 푸릅디다.

tag·황제로,태어나,서민으로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오규원
2007.07.29 12:56共感(0)  |  お届け
손문이 삼민주의를 내세워 대청제국을 멸망시킨 것이 정당하다면 선통황제가 조산들의 고토에서 만주국을 복원한 것도 정당한 것이다. 중국이 만주를 자기들 땅이라 인식한 것은 2차대전이후다. 우랄 알타이 계통 언어를 쓰는 민족중 몽고와 한국은 독립을 유지했으나 불행히도 만주는 한인에게 흡수되고 만다. 아아 선통제여 고구려의 후예이며 대청제국의 황제여삭제

중국발품취재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5:42

공유하기
운강석굴의 찬란한 채색
9年前 · 870 視聴

05:28

공유하기
베이징의 명동 왕푸징
9年前 · 911 視聴

03:34

공유하기
베이징 블루레이크에서
9年前 · 389 視聴

03:46

공유하기
동북군벌의 옛집 장수부
9年前 · 50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