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라 문성공주 사당

2007-09-01 アップロード · 946 視聴

씨닝(西宁)에서 약 서쪽으로 2시간 떨어진 거리에는 1300여 년 전 당나라 태종의 딸인 문성공주의 사당이 있다.

중국의 3대 고원인 칭장까오위엔(青藏高原)의 동남부에 위치한 이곳에는 일월산이 있고 그 산자락 아래에 사당이 위치하고 있는 것이다.

이곳은 지금도 위슈(玉树) 장족 자치주이기도 하다. 그 옛날부터 장족이 자신의 민족문화를 꽃피워오던 곳인 셈이다. 아마 적어도 당나라 시대까지만 해도 이곳은 장족과 한족의 영토 경계선이었을 것이다.

당 태종이 아꼈던 문성공주는 장한퇀지에(藏汉团结)의 선물(?)로 장족의 토번왕인 쑹첸깐부(松赞干布)에게 시집갔다. 당나라 수도인 창안(长安)에서 라싸(拉萨)로 가는 길에 공주가 가장 오래 이곳에 머물렀던 곳이기도 하다. 당 태종이 이곳까지 배웅을 했으며 공주를 보내는 심정이 참으로 착잡했다고 전해진다. 공주가 떠난 후 이곳 장족들이 사당을 지었다 한다.

공주의 동상이 서 있고 일월산에는 해와 달을 상징하는 정자 2개가 산봉우리 하나씩을 차지하고 있다. 장족의 동물인 야크 동상도 보인다. 야크에 올라타서 사진을 찍는 중국사람들을 보면서 마음이 착잡하기도 했다.

tag·당나라,문성공주,사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중국발품취재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6:19

공유하기
내몽고 초원의 밤무대
9年前 · 37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