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줄 현악기의 맑고 경쾌한 연주 호금 독주

2007-09-11 アップロード · 1,845 視聴

두 줄로 이뤄진 현악기인 후친(胡琴) 독주이다. 그 소리가 바이올린보다 더 맑고 또 때로는 경쾌하다.

후친은 원래 서역지방에서 중국 중원지방으로 전해온 악기인데 거의 중국 한족화된 전통악기로 취급된다. 두 줄로 이뤄진 현악기는 몽골에서는 마친터우(马琴头)가 있는 등 소수민족들도 각자 자신의 전통문화를 연주하는 악기를 지니고 있기도 하다.

후친은 두 줄 현악기의 통칭이며 중음을 내며 연주에 자주 사용하는 쭝후(中胡), 고음을 내며 찡쥐에서 많이 사용하는 찡후(京胡), 광둥지방에서 많이 사용하는 까오후(高胡), 송나라 이래 북방 지역에서 사용해 온 얼후(二胡), 동북지방에서 유래해 전해 온 빤후(板胡) 등 그 종류가 다양하다. 보통 후친이라 하면 얼후를 말하고 우리도 보통 두 줄 현악기를 얼후라고 기억하고 있다.

후친은 그 음색이 바이올린과 비슷하지만 보다 동양적인 색채를 담았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짙고 둔탁한 소리부터 슬프고 처량한 소리에 이르기까지 심금을 울리는데 탁월한 감성을 품고 있다고 하겠다.

두 곡이 연주된다. 그 넓은 음색을 들어보자.

tag·현악기의,맑고,경쾌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zz
2007.09.27 12:43共感(0)  |  お届け
내가 일빠시다삭제

중국문화공연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