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사위를 들이는 결혼 풍습

2007-11-07 アップロード · 396 視聴

따리(大理) 천룡팔부 영화성에서 재현된 데릴사위 결혼 풍습이다. 이 지역 똰쟈(段家) 집안의 결혼 적령기에 든 아가씨가 있어 쎠우쳐우(绣球, 공 모양으로 수 놓은 장식물)을 던져 그것을 받은 총각을 데릴사위로 들인다는 설정이다. 단청을 한 예쁜 2층 차이러우(彩楼)에서 아가씨의 아버지가 나와 이 사실을 발표하면 아래에 있는 총각들 가슴이 설렌다.



"단가 집안의 아가씨가 장식물을 던져 데릴사위를 맞는다"(段家小姐抛绣球招婿)는 내용을 재미있고 익살스럽게 꾸몄다. 서로 맞절하고 교배주를 마시면 장식을 잡은 총각은 이 집안의 데릴사위가 된다. 그 옛날 이런 방식의 결혼풍습이 있었다는 것은 꽤 흥미롭다. 아마 이 지역 유지 또는 공친왕 정도되는 집안의 데릴사위가 된다는 것은 남자신데렐라일 것이니 사뭇 총각들이 평생 한번 가슴 설레는 경쟁이 이뤄졌으리라.

tag·중국,따리,데릴사위,결혼,천룡팔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중국문화공연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