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TT 東日本 Web SPECIAL CM

2007-12-04 アップロード · 40 視聴

자세한 시엠에 대한 경로는 모르나

어린이집에서 아이의 일과를 직업여성에게 모니터링이 가능하게끔 지원하는 NTT통신에 대한 시엠으로 추측된다.

참관수업을 하지 않고 늘 아이의 상태를 볼 수 있는 점이 부모에게 안정감이나 신뢰감을 줄 수 있을지 모르나

교사입장에서는 매우 난처하거나 힘든 부분도 있으리라고 생각된다. (감시받는 듯한 느낌은 정말 뭐라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어떻게 보면 저러한 면모는 모든 것이 상업적인 경쟁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되니 매우 씁쓸하다.

게다가 우리나라는 일본을 너무 닮아 간달까...

학부모와 교사, 타인과 타인 서로 신뢰하고 믿을 수 있는 사회가 되기위해 서로 노력하길.

tag·아라가키유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ETC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