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쏜다

2007-03-11 アップロード · 929 視聴

쏜다

감독
박정우

배우
감우성 / 김수로

장르
드라마 / 액션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시간
118 분

개봉일
2007년 03월 15일

국가
한국

단 한번 ‘노상방뇨’로 인생 꼬여버린 박만수와 ‘제 발로’ 교도소 들어가려는 양철곤 너무 다른 두 남자, 우연히 경찰서에서 만나는데..

성실하고 착하게 살아온 박만수 인생에 어느 날 갑자기 아내는 “함께 사는 게 재미없다”며 이혼을 요구하고 회사는 “유도리 없다”고 정리해고를 통보한다. 하루 아침에 모든 것이 무너져 버린 박만수는 평생 최선을 다해 모범적으로 살아온 인생이 억울하기만 하다.
그 때 마침 담벼락의 “소변금지”란 말에 화가 치밀어 오른 박만수는 생전 처음으로 “금지” 행위인 노상방뇨를 저지르지만, 하필 그 곳은 파출소 담벼락! 박만수는 그만 현행범으로 체포된다. 한편, 양철곤은 제멋대로 하루 하루 살아가지만 실은 병든 어머니 병원비를 위해 죄짓고 제 발로 교도소 가는 불량백수다.
이번에도 철곤은 무전취식에 고성방가로 상가를 통째로 뒤 업고 제 발로 파출소를 찾아가지만 웬 노상방뇨범 때문에 경찰들이 좀체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오늘 반드시 먹여주고 재워주는 최고의 안식처, 교도소에 들어가야 하는 양철곤은 소심한 노상방뇨범과 경쟁이라도 하듯 파출소에서 난동을 부리기 시작한다.

세상살이 억울한 두 남자, “까짓것 오늘 하루만은 우리 맘대로 산다”

난생 처음 파출소에 잡혀온 ‘박만수’와 파출소가 너무나 친근한 ‘양철곤’. 강력계에서 좌천되어 심기가 매우 불편한 마동철 형사가 이 두 남자를 취조한다.
취조 도중 겁에 질린 만수는 철곤의 부추김에 탈주를 시도하고 이에 격분한 마형사는 실적도 올릴 겸 만수와 철곤을 구속시키기 위해 경찰차로 이송한다.
마른 하늘에 날벼락을 맞은 만수는 가족에게 돌아가기 위해 경찰차에서 난동을 부리고 결국 경찰차는 전복된다.
엉겁결에 탈주에 성공했지만 만수와 철곤은 같이 수갑이 채워져 있는 상태로 마형사의 총까지 탈취, 함께 도주하게 되는데…경범죄에 불과한 노상방뇨로 시작됐으나 상황이 점점 꼬이면서 사회에 불만이 많은 악질범으로 몰리게 된 만수와 철곤은 이제껏 하고 싶었으나 하지 못했던 ‘금지’된 일들을 맘껏 해보기로 결정한다.
한편, 만수와 철곤에게 총을 빼앗기고, 도주를 막지 못한 마형사는 대대적인 경찰 병력까지 동원해 이들을 쫓기 시작하는데….

tag·한국영화,쏜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hhwoals
2007.05.07 04:31共感(0)  |  お届け
잘보겠습니다삭제
은빛하늘별
2007.04.03 12:48共感(0)  |  お届け
잘봤어요 ^^ 삭제
┌DX┐
2007.03.20 07:27共感(0)  |  お届け
김수로 너무 좋아 ^^ ㅋ삭제

‥‥‥‥한국영화소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