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영화] 바벨

2007-03-19 アップロード · 7,870 視聴

바벨

감독 :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출연 : 브래드 피트, 케이트 블란쳇
장르 : 드라마
개봉일 : 2007-02-22
제작국가 : 미국
상영시간/등급 : 142분 /드라마/18세
제작사 : 듄 필름, 아노니모스 콘텐트
배급사 : MK 픽처스
홈페이지: http://www.babel2007.co.kr

모로코 사막에서 울려퍼진 한 발의 총성!
모든 사건은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아이를 잃고 실의에 빠진 아내를 위로하기 위해 모로코로 여행 온 미국인 부부 리처드(브래드 피트)와 수잔(케이트 블란챗). 아들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리처드의 두 아이들을 데리고 멕시코 국경을 넘는 유모 아멜리아.
사격솜씨를 뽐내려 조준한 외국인 투어버스에 총알이 명중하면서 비밀을 가지게 된 모로코의 유세프와 아흐메드 형제.
엄마의 자살 이후 마음의 문을 닫아버린 청각장애 여고생 치에코에게 어느 날 한 형사가 찾아온다.

모든 사건들이 하나로 이어진 순간,
닫힌 마음의 문이 열린다!!

4개의 도시, 6개의 언어로 완성된 영화사에 길이 남을 도전!
2007년 전 세계를 전율케 한 최고의 감동대작!

모로코 외딴 사막에서 울려 퍼진 한 발의 총성으로 시작된 비극적인 사건이 모로코, LA, 도쿄, 멕시코의 세계 4개국 사람들과 하나로 얽히면서 각기 고통에 처한 사람들이 희망을 발견하게 되는 영화 <바벨>은 성경 속 바벨탑 이야기를 모티브로 하여 만들어진 글로벌 프로젝트의 영화!
2년여의 기간 동안 각기 다른 언어와 문화를 가진 4개국에서 6개의 언어로 촬영된, 어지간한 자신감 없이는 감히 엄두도 낼 수 없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이 영화의 스탭들은 그 행위 자체로 “영화의 힘은 보편적이며, 인간의 정서란 통역이 필요 없는 것”임을 증명한다.
한 발의 총성으로 시작된 비극적인 사건이 4개국의 아무런 관련이 없던 사람들을 톱니바퀴처럼 하나로 맞물리게 만드는 최고의 연출력과 각본, 기성과 신인을 분간하기 어려울만치 호연을 선보이는 배우들, 극의 후반부에서 마치 퍼즐을 짜맞추듯 하나로 이어지는 유려한 편집, <브로크백 마운틴> 에 이어 2년 연속 아카데미 수상을 노리고 있는 음악까지! 각 분야 최고 스탭들이 만들어낸 완벽한 앙상블은 관객들로 하여금 스크린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고통과 좌절의 순간에 희망을 이야기하는 2007년 최고의 감동대작 <바벨>은 제작초기부터 아카데미 최다부문에 노미네이트 된 현재까지 영화사에 길이 남을 기적과 도전의 작품으로 기억될 것이다!

”브래드 피트, 생애 최고의 연기!“
할리우드 최고의 섹시 가이 , 진정한 배우로 돌아오다!

<트로이> <미스터 앤 미세스 스미스> 최근 2편의 작품 모두 국내에서 3백만이 넘는 관객동원을 통해 스타파워 NO.1을 입증한 브래드 피트는 초기작인 <가을의 전설> <흐르는 강물처럼> 에서 전 세계 여성팬들의 마음을 뒤흔드는 금발의 꽃미남 배우로 출발해 <세븐> <트웰브 몽키즈> 등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이며 배우로서의 여정을 걸어왔다.
그런 브래드 피트에게 <바벨>은 도전과 용기의 선택이었다!
<디파티드>의 출연 제안을 고사하고 안락한 스튜디오도 아닌 전기조차 연결되지 않는 모로코 외딴 사막에서 촬영된 <바벨>을 통해 그는 지금까지의 필모그래피 중 최고의 연기를 선사한다.
총에 맞은 아내를 구하기 위해 고립된 사막에서 사투를 벌이는 리처드 역할을 맡은 그는 40도를 넘나드는 모로코 현장에서 ‘전형적인 미국인’을 연기해 달라는 감독의 주문에 수 시간의 특수 분장도 마다 않고 그의 외모를 지워냈다.
9&#61598;11 테러 후, 미국인의 일상을 잠식한 ‘테러’와 ‘소외’를 표현하기 위해 극단적인 상황에 내몰린 평범한 남편을 연기해야 했던 브래드 피트는 잿빛 머리와 거친 수염, 특수분장으로 만든 주름 등 캐릭터에 동화되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며 배우로서 새로운 도약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 그의 노력과 의지의 결과물인 <바벨>로 브래드 피트는 골든 글로브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되었으며 각종 시상식에서 동료배우들과 함께 최고 연기상에 해당하는 베스트 앙상블상을 수상하며 그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입증함과 동시에 더 이상 외모에 구속되지 않는 한층 자유롭고 원숙한 연기를 선보이는 ‘진짜’ 배우로 재탄생했다!

최고들이 만났다!
아카데미를 섭렵한 스탭과 칸 영화제가 인정한 천재감독이 만난 드림팀의 도전!

할리우드 최고의 섹시가이이자 흥행 파워를 지닌 브래드 피트,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를 사로잡은 연기파 배우 케이트 블란챗과 데뷔작부터 칸 영화제에 진출한 천재 감독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의 만남으로 제작초기부터 화제가 되었던 <바벨>은 2006년 월드프리미어로 참가한 칸 영화제의 감독상 수상을 시작으로 전미 비평가 협회 올해의 영화 TOP10 선정 및 신인 여우상 수상, AFI 선정 올해의 영화 TOP10, 골든글로브 최다 부문 노미네이트 및 최우수 작품상 수상 등 일일이 나열하기 힘들 정도로 쟁쟁한 시상식들을 휩쓸었다. 그리고 마침내 지난 1월 23일 아카데미 영화제 후보작 발표에서 작품상, 감독상 등 최다6개 부문에 노미네이션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바벨>에 참여한 제작진의 필모그래피 또한 화려하기 그지없다.
<물랑루즈>로 오스카 트로피를 거머쥔 프로덕션 디자이너 브리짓 브로흐를 필두로 <브로크백 마운틴>의 수상에 이어 2년 연속 아카데미 작곡상에 노미네이트 된 영혼의 연주자 구스타보 산타올라야, <트래픽>으로 아카데미 편집상을 수상한 스티븐 미리오네까지! 적재적소에 배치된 각 분야 최고의 스탭들은 영화의 완성도를 최고의 자리에 올려놓았다.
언어와 가치관이 다른 4개국에서 촬영을 진행, 마치 4편의 영화를 연이어 촬영한 듯한 압박감을 느꼈다고 토로한 스탭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독의 요구와 원하는 바를 정확하게 파악하며 제작 기간 중 완벽한 현장 궁합을 자랑했다. 일례로 프리 프로덕션 중, <바벨>의 총체적인 모티브 음악 작업을 위해 모로코로 떠난 구스타보 음악감독이 만든 샘플 음악은 이냐리투 감독에게 생각지 못한 영감을 선사하기도 했다.
각자의 필모그래피마다 화려한 수상기록을 지닌 최고의 스탭들과 흥행력과 연기력을 겸비한 스타배우의 캐스팅, 세계적인 천재 감독이 만난 영화 <바벨>은 영화 공개 후 계속되는 수상 및 노미네이트 소식을 전하며 이 영화에 참여한 모두가 그들 영화 인생 최고의 정점에서 완성한 작품임을 입증했다. 그들 필모그래피에 또 하나의 오스카 트로피가 추가될 지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바벨>이 이룬 성취는 각자의 필모그래피를 다시 한번 빛낼 아름다운 도전으로 기억될 것이다!

연기파 배우부터 처음 연기를 접한 비전문 배우까지,
이들이 선사하는 놀라우리만치 완벽한 연기 앙상블!

영화 <바벨>에서는 모로코 사막에서 벌어진 피습사건으로 인해 서로 일면식도 없던 세계 4개국의 사람들이 하나로 얽히게 된다.
이 야심찬 영화를 준비하던 감독의 욕심은 4개국 로케이션으로 그치지 않았다. 외부인의 시각에서 정형화된 4개국 인물들이 등장하는 것은 이 영화의 본질과 맞지 않다고 생각한 이냐리투 감독은 단순한 거리상의 낯선 도시들을 비추는 것이 아닌 4개국 각자 인물들의 내면을 보여주는 여정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때부터 <바벨>의 스탭진은 수많은 기성 배우와 아마추어 배우, 대스타와 로케이션 지역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수 차례의 오디션을 시작했다.
지역주민, 신인배우, 최고의 스타가 각기 등장하는 <바벨>을 촬영하며 이냐리투 감독은 “배우들을 지도하는 것은 아주 어렵다. 특히 배우들과 다른 언어를 사용할 때 더욱 어려움이 크다. 그리고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배우가 전문 연기자가 아니라면 그를 지도하는 것은 감독에게 있어 가장 난감한 일이다. 나는 <바벨>을 통해 이 세 가지 여건들을 모두 겪었다.” 는 말로 그간의 고충의 표현했다. 통역과 바디랭귀지를 통해 의사소통을 해야 했던 감독은 기성 배우에게 없는 생동감과 현실감에 반해 그 모든 고생을 감수하며 일부 배우의 현지 캐스팅을 끝까지 고수했다.
영어, 일본어, 스페인어, 아랍어 등 6개의 언어가 등장하는 <바벨>의 촬영 현장은 그야말로 바벨탑을 쌓던 시대, 혼돈에 빠진 인간들의 모습과 다르지 않았다. 스페인어를 영어로 통역해 다시 배우들에게 아랍어로 전해야 했던 모로코 촬영현장이나, 영어를 일어로 통역해 이를 다시 수화로 배우들에게 전달해야 했던 일본의 경우 그들이 영화의 감성과 캐릭터의 내면을 공유하지 못했다면 오해와 불신으로 촬영 현장은 아수라장이 되었을 것이다. 촬영 현장에서의 이러한 일들을 통해 언어이상의 보편적인 감정이 인간을 하나로 만들 수 있다는 감독의 의도는 더욱 공고해져 이냐리투 감독은 “내가 도전했던 그 어떤 일보다 터무니없는 일이었지만 또한 가장 만족한 일이었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처음에 카메라를 보지 않도록 교육하는 데만도 엄청난 인내가 필요했지만, 영화가 완성된 후 <바벨>에 등장하는 다국적 배우들을 바라보는 평단의 시선은 놀라움과 따뜻함으로 가득했다.
샌디아고 필름 비평가 연합이 작품상에 필적하는 최고의 연기에 주어지는 베스트 앙상블 부문에 <바벨>의 손을 들어준 데 이어, 고담 어워드 베스트 앙상블상 수상, 팜 스프링스 국제 영화제 베스트 앙상블상 수상, 배우 연합이 뽑는 SAG 최고 앙상블상에 노미네이트 되며 각 나라의 문화를 겉핥기 식으로 다루지 않겠다는 이냐리투 감독의 진심 어린 정공 연출법이 관객들에게 제대로 통한 것이다!
브래드 피트, 케이트 블란챗 두 스타배우의 캐스팅에 안주하지 않고 4개국 기성, 신인 배우들을 직접 오디션하며 쉬운 길을 택하지 않은 제작진의 영화에 대한 집념은 관객들에게 픽션 드라마임을 믿기 힘든 사실적인 연기로 놀라움을 선사한다!

tag·외국영화,바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노랑분홍이
2009.12.30 14:27共感(0)  |  お届け
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삭제
나쁜녀석
2007.07.09 11:16共感(0)  |  お届け
처음보는 바벨 예고편이군요. 담아갈께요삭제

‥‥‥‥외국영화소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