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러브토크

2007-03-31 アップロード · 1,880 視聴

러브토크

감독 이윤기
배우 배종옥 / 박진희 / 박희순
장르 멜로
등급 18세 이상 관람가
시간 미상
개봉일 2005년 11월 11일
국가 한국

-줄거리-
낯선 도시에서 사랑을 잃어버린 세 남녀가 만나다

써니는 L.A 다운타운에서 마사지 샵을 운영하고 있다. 사소한 감정보다는 성공을 위해 적극적이며, 자신이 누려보지 못했던 것들에 시간을 투자하는 열성도 보인다. 그렇게 하루가 지나면 쓸쓸하고 외로운 마음으로 혼자 술을 마시고 잠자리에 드는 일이 잦다. 지금의 애인인 랜디가 곁에 있어도, 그녀의 마음은 늘 공허하다.

지석에게 미국은 오래 전에 헤어진 영신이 살고 있는 곳. 막연히 미국으로 와 써니의 집 아래 층을 빌려 살고 있다. 낮에는 비디오 가게에서 일하면서 밤에는 다운타운의 클럽에서 앨리스를 만나는 것이 생활의 전부인 지석은, 그렇게 낯선 도시에서 첫 여름을 맞이한다.

영신은 대학원에서 심리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유학생으로 밤에는 ‘헬렌 정’이라는 가명으로 심야 라디오 방송 ‘러브토크’를 진행한다. 주로 교포들의 농도 짙은 애정문제를 상담하지만, 정작 자신의 문제는 해결이 되질 않는다. 같은 학교의 유부남 선배인 성호와의 만남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점점 지쳐갈 뿐이다.

[써니&영신 ; 대화를 시작하다] 어느 날, 심야 라디오를 듣던 중 ‘헬렌 정’이 진행하는 방송 ‘러브토크’를 듣게 된 써니는 무심코 전화를 들게 된다. 영신은, 다른 사람들과는 다르게 영신 자신의 이야기를 물어오는 이 상담자가 당황스럽다. 이렇게 시작된 써니와 영신의 대화를 통해 영신은 이제까지 자기 자신의 사랑에 대해 제대로 되짚어 본 적이 없음을 깨닫고, 써니는 자신을 모르는 누군가와의 대화에서 서서히 마음을 열어 보인다.

[영신&지석 ; 우연히 스치다] 8년 전 미국으로 떠나려는 영신을 붙잡지도 못하고 보내버린 지석, 그리고 한번쯤은 잡아주길 바랬던 영신. 두 사람은 오랜 시간이 지나 지구를 반바퀴 돌아온 L.A의 길거리에서 우연히 마주치게 된다. 그렇게 어색한 만남은 지난 날 포기하고 체념했던 서로에 대한 기억을 환기시키고, 각자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지석&써니 ; 연민을 느끼다] 자신에게 마음을 열어주길 바라는 랜디를 냉정하게 밀어낸 써니, 그리고 영신과의 재회로 마음이 혼란해진 지석. 나눠 쓰는 한 공간 안에서, 두 사람은 서로의 외로운 상태를 알아보면서 연민을 느낀다.

[그리고 ; 세 사람이 모인 어느 파티] 함께 일하는 동료들과 자신의 집에서 바베큐 파티를 준비하던 써니는 지석을 초대하고, 지석은 영신과 함께 파티에 참석한다. 이미 ‘러브토크’로 만난 사실을 모른 채 써니와 영신이 만나게 되고, 정리되지 않은 마음을 가진 지석과 영신이 한자리에서 만나게 되는데...

tag·한국영화,러브토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hhwoals
2007.05.07 03:56共感(0)  |  お届け
잘보겠습니다삭제

‥‥‥‥한국영화소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