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영화] 도쿄 데카당스

2007-04-04 アップロード · 41,853 視聴

도쿄 데카당스(Tokyo Decadence / Topazu)

감독 무라카미 류
배우 니카이도 미호 / 아마노 사요코
장르 드라마
등급 18세 이상 관람가
시간 106 분
개봉일 2005년 12월 02일
국가 일본

-줄거리-
빛나는 도시의 밤. 초호화 스위트룸
외로운 사람들이 나를 기다린다

‘사랑’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22살의 ‘아이(Ai)’는 도쿄의 SM클럽에서 일하면서 사랑 없이 섹슈얼 판타지에 매달리는 사람들의 공허한 초상을 목격한다. 가죽 코르셋에 하이힐 차림으로 네온이 빛나는 도시를 바라보면서 몇 시간이고 묘한 자세를 취하라고 주문하는 야쿠자 두목이나, 목을 졸라 희열을 맛보게 해달라고 요구하는 젊은 남자, 최고급 레스토랑의 단골이라는 점을 자랑하고 싶어 못 견디는 졸부 등 그녀가 만나는 손님들은 하나같이 은밀한 곳에서야 숨겨둔 욕망을 드러내는 너무나 인간적인 사람들. 트리플 섹스의 파트너로 만나게 된 또 한 사람의 고급 콜걸 ‘사키’는 자신의 직업에 대해 “돈이 많은 사람들, 자랑스럽지 못하게 번 돈 때문에 불안해져 마조히스트가 된 사람들을 상대로 돈을 버는 게 자랑스럽다”고 말하지만, 알고 보면 그녀도 사람들과 자신에 대한 환멸을 느끼며 마약에 기대어 살아간다.

그러던 중 아이는 몇 달 전에 헤어진 음악가 ‘스도’의 귀국 소식을 접한다. 유부남인데다가 유명인인 그와 사귀는 일도 쉽지 않았지만, 그를 잊는 일은 더욱 어렵기만 했던 ‘아이’. 그동안 점술가의 예언이나 행복을 가져다 준다는 토파즈 반지에 연연하며 흔들리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던 ‘아이’는 지구가 파멸한대도 입장을 분명히 하라는 ‘사키’의 충고에 용기를 얻어 요코하마에 있는 ‘스도’의 집을 찾아나선다. 낯선 길을 물어물어 찾아간 그곳, ‘아이’는 불러도 아무 대답이 없는 문 앞에서 사다리를 타고 오르다 넘어지고, 개 짖는 소리에 놀란 사람들이 몰려들면서 가택침입으로 경찰에게 연행될 위기에 처하는데... 남편에게 버림받고 정신이상자가 된 ‘스도’의 부인이 ‘아이’를 친구라며 감싸고 나서며 한때 라이벌이었지만 이제 자신과 같은 처지에 놓인 그녀를 구해준다. 소동의 끝, 외딴 놀이터에 혼자 남겨진 ‘아이’는 그동안 알고 지내던 사람들의 환영을 만나고 실연의 깊은 상처를 떨쳐버린 듯 도쿄로 돌아가 다시 일을 시작한다.

tag·동양영화,도쿄,데카당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김상용빙상피겨스케으트선수지도자
2014.03.24 10:58共感(0)  |  お届け
김상용피겨스케이트선수코치삭제
megaly
2009.12.12 01:35共感(0)  |  お届け
11111111111삭제

‥‥‥‥동양영화소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