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경제 전문가들, 패배 경계

2006-07-24 アップロード · 583 視聴

German economists wary of defeat
독일 경제 전문가들, 패배 경계

[Keywords]

shape 모양 짓다, 형성하다, 만들다
sentiment 생각, 감상, 심리
heebie-jeebies 초초함, 불안감 (give someone heebie-jeebies ~를 불안하게 하다)
threat 협박, 위협
emerge 나오다, 나타나다, 출현하다
pessimism 비관적인
prevail 널리 퍼지다, 우세하다
prospect 가망, 가능성, 전망
successive 연속적인, 잇따르는 (=consecutive)
self-belief 자신감 (=confidence)
a dose of reality 쓰디 쓴 현실
economist 경제 전문가
those of leading share 주도주
reveal 드러내다, 폭로하다, 나타내다
trounce 대패하다, 참패시키다
qualifier 예선
benchmark 기준, 표준 가격
shed ~을 벗어버리다, 포기하다
 하락하다
trading session 거래 기간
predict 예측하다
nasty 몹시 더러운, 불결한
embarrassing 창피한
opposition 반대, 대립, 상대, 적
progress 전진, 진척, 발전, 발달
historian 역사가, 역사 학자
trace ~을 추적하다, ~을 거슬러 올라 조사하다
exacerbate 악화시키다,
slow growth 더딘 성장
high unemployment 높은 실업률
triumphant 승리를 얻은, 의기양양한
catalyst 촉매, 자극제
accelerate ~을 촉진하다, 앞당기다
ponderous 육중한, 답답한, 지루한
revival 회복, 재생
negotiate 교섭, 협상, 처리하다
major obstacle 주요
plucky 용감한, 기운 좋은, 원기 왕성한

[Script]

Here in Germany it's interest rates, inflation, retail sales and oil prices that traditionally shape market sentiment. 이곳 독일에서 전통적으로 시장 심리를 형성하는 것은 이자율, 인플레이션, 소매 가격, 유가입니다.

But now a new threat is emerging and it's giving investors in Germany the heebie-jeebies - the possibility of defeat against Sweden in the World Cup.
하지만 이제 새로운 위협이 나타나 독일 투자가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는데요,월드컵에서 스웨덴에 패할 가능성이 그것입니다.

Going into the competition a mood of pessimism prevailed over Germany's prospects.
이 대회 시작에 앞서 독일의 전망에는 비관적인 기색이 널리 퍼져 있었습니다.

But three successive wins have given the nation a big shot of self-belief.
그러나 세 번의 연속적인 승리는 이 나라에 커다란 자신감을 주었습니다.

The last thing Germans want right now is a dose of reality delivered by eleven men from Sweden. 현재 독일인들이 가장 원치 않는 것은 스웨덴에서 온 11명의 남성들이 전해 올 쓰디 쓴 현실입니다.

And economists feel exactly the same way after measuring the relationship over the last 45 years between the German team's performances and those of leading shares. 그리고 경제 전문가들은 과거 45년간 독일 팀의 성적과 주도주의 실적 간의 관계를 측정한 후 똑같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They revealed that when England trounced Germany 5-1 in a Wolrd Cup qualifier in 2001, the benchmark DAX index shed nearly two percent in value in the next trading session. 그들은 잉글랜드가 2001년 월드컵 예선에서 독일을 5 대 1로 참패 시켰을 때 기준인 DAX 지수가 다음날 거래 기간에 가격이 2 퍼센트 가까이 하락했다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Now they're predicting a nasty fall in German stocks if the team loses in embarrassing fashion or to lesser opposition like Sweden.
현재 그들은 독일 팀이 창피스런 모습으로 패하거나 스웨덴 같은 시시한 팀에 지면 독일 주가가 심하게 하락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Progress in the competition could have the reverse effect.
이 대회에서의 (상위권)진출이 반대의 효과를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Modern historians often trace the start of the country's post war economic miracle to its 1954 World Cup Final victory in Switzerland.
현대 역사가들은 종종 이 나라의 전쟁 후 경제 기적의 시작이 1954년 스위스 월드컵 승리에서 기인한다고 규명합니다.

Today Germany is Europe's economic engine room, but exacerbated by the costs of reunification, the last few years have been marked by slow growth and high unemployment.
오늘날 독일은 유럽 경제의 심장부(기관실)이지만,통일 비용으로 상황이 악화되어 지난 몇 년간은 더딘 성장과 높은 실업률로 특징지어졌습니다.

A triumphant World Cup could be just the catalyst required to accelerate the economy's ponderous revival. 성공적인 월드컵은 지루한 경제 회복을 가속시키는 데 필요한 바로 그 촉매제가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But the team must first negotiate some major obstacles starting with plucky Sweden on Saturday. 그러나 독일 팀은 먼저 토요일의 원기 왕성한 스웨덴을 시작으로 몇몇 주요 장애물들을 뛰어넘어야만 합니다.

tag·독일,경제,전문가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182,069
チャンネル会員数
26

강의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