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카지노서 단 4번의 카드게임으로 55억 '꿀꺽'

2009-05-23 アップロード · 13,850 視聴

강원랜드 카지노에서 몇 번의 카드게임으로 55억 원을 따는 등 사기도박으로 의심되는 장면이 카메라에 그대로 잡혔다고 MBC가 보도했다.

21일 보도에 따르면 강원도 정선군 카지노 업체인 강원랜드의 VIP 게임방에서 사기 도박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6명이 바카라를 하면서 최대 베팅 한도인 1000만원씩 한판에 6000만원씩 베팅을 해 총 6000만원씩 내리 14판을 연속으로 이겼다.



두시간 동안 82번의 게임을 하는 동안 진 경우는 겨우 14번. 그나마도 진 게임에서는 사전에 알기라도 한 듯 일행 중 단 한명만이 돈을 걸었다.

이들은 이날 단 두 시간 동안 25억여원을 벌었고 이틀 뒤 또 다시 강원랜드 VIP 게임장에 나타나 1시간 만에 또 11억원을 따갔다. 며칠 뒤 또 5억원을 따가는 등 이들은 2007년 5월 단 4번 게임장에 들러 총 55억월을 따갔다.

이에 대해 전직 카지노 딜러와 강원랜드 간부는 “신도 그렇게 못맞힌다” “배팅 한도가 1000만원인데 첫판부터 1000만원씩 걸지 않는다”고 말해 사기도박 가능성을 높였다.

또 게임하는 반대편에 게임을 하지 않는 사람이 앉아있을 수 없음에도 이들 일행인 한 남성은 반대편에 앉아 몇가지 규칙적인 동작을 반복한 것도 사기도박의 근거로 꼽혔다.

당시 카지노 감시요원들은 카드 패를 미리 알고 이를 몸동작을 통해 알려주는 수상한 장면을 모두 CCTV로 녹화했다.

CCTV 화면은 분석한 결과 사기도박이 분명하다며 상부에 보고했지만 강원랜드 간부들은 사기도박 의혹을 제기한 직원들에게 공상 과학 영화를 찍느냐며 거꾸로 다그친 것으로 알려져 강원랜드 측이 사기도박을 알고도 눈감아줬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게다가 수십억원의 돈을 잃으면 보통 카지노 측이 게임을 중단시키고 몸을 뒤지거나 카드를 압수해 검사하고 딜러를 바꾸지만 강원랜드는 이들이 게임을 하는 동안 한번도 그 원칙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랜드는 이에 대한 인터뷰 요청을 거부했다. 검찰은 강원랜드 직원들이 이 손님들로부터 거액의 돈을 받고 사기도박을 묵인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동영상 제공=MBC

세계일보 온라인뉴스부 bodo@segye.com, 팀블로그 http://net.segye.com

tag·강원랜드,카지노,카드게임,도박,MBC,세계일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경제/생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8

공유하기
김포 '다하누촌' 오픈
7年前 · 990 視聴

00:58

공유하기
데톨 손 소독 청결제
7年前 · 52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