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자X의헌신

2009-03-26 アップロード · 1,233 視聴

두 남자의 뜨거운 대결이 시작됐다

어느 날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남자의 시신이 발견된다. 사망자가 ‘토가시 신지’임이 판명되자, 그의 행적을 조사한 ‘우츠미’ 형사는 사건의 강력한 용의자로 전처 ‘야스코’를 지목한다. 하지만 그녀의 완벽한 알리바이에 수사의 한계에 부딪힌 우츠미는 천재 탐정 ‘갈릴레오’라 불리는 물리학자 ‘유카와’ 교수를 찾아가 도움을 요청한다. 사건의 전말을 확인한 유카와는 용의자의 옆집에 사는 남자가 대학시절 유일하게 수학 천재로 인정했던 동창 ‘이시가미’란 사실에 그가 야스코의 뒤에서 알리바이를 조작하고 있음을 직감한다. 그리고 이시가미와 접촉하며 의미심장한 말을 건넨다. “풀 수 없는 문제를 만드는 것과 그 문제를 푸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어려울까? 단 정답은 반드시 있어.” 서서히 드러나는 천재 수학자의 치밀하고 완벽한 알리바이의 실체. 그리고 그 속에 숨겨진 한 남자의 뜨거운 헌신이 밝혀진다!

tag·용의자,,헌신,엑스,용의자X,용의자X의헌신,용의자엑스의헌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빈고흐
2009.05.28 09:17共感(0)  |  お届け
잘 보겟습니다삭제
m2001
2009.04.06 15:04共感(0)  |  お届け
처음에는 일본 영화라는 것에 약간 거부감이 있었다. 반일감정이라기 보다는 일본은 드라마는 재미있어도 영화는 재미없다는 선입견이 깔려 있어서 였지만, 이 영화만큼은 다르다. 반전의 연속과 다음 장면이 궁금해지게하는 스토리의 전개 등 일본영화라는 이미지를 탈바꿈 할 수 있는 좋은 영화라 생각한다. 아무튼 시사회 잘 봤습니다^^삭제
biggun
2009.04.06 10:22共感(0)  |  お届け
나도 저런 사랑을 하고 싶다.. 목숨도 아깝지 않은..삭제
영화&뮤직사랑이야기
2009.04.06 09:30共感(0)  |  お届け
수학자와 물리학자와의 두뇌게임... 괜찮았습니다. 문제를 만드는게 어려울까 문제를 푸는게 어려울까? ㅎㅎ삭제
방배동원빈
2009.04.05 14:22共感(0)  |  お届け
일본 영화 이상하게 안보게 되었는데 요번에 용의자X의헌신을 보면서 다시한번 일본 특유의 긴장감 있는 영화를 보았네요 사건을 풀기위해 대학 동기이자 친구와의 서로의 대결? 두 천재간의 사이의 사건을 파헤치려는자 은폐하려는 스토리가 영화 끝날때까지 숨막이더군요 재밌게 잘 봤습니다~ ^^*삭제

영화리뷰남기기(댓글달기)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