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나주역, 역사·문화 교육장으로 탈바꿈

2008-07-30 アップロード · 5,869 視聴

광주학생독립운동 진원지 ‘옛 나주역’이 학생운동의 역사 증언과, 청소년 문화의 요람으로 탈바꿈하게 되었다.

나주시는 옛 나주역을 복원하고 당시의 역사를 생생하게 일깨워줄 학생운동기념관과 함께 청소년 교육장으로 쓰일 나주시청소년수련관의 개관식을 7월 25일 오후 7시 죽림동 옛 나주역사인 청소년수련관 광장에서 있었다.

나주시장과 전남교육위원 전남도의원 나주시의원을 비롯한 기관장과 1천여 명의 시민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개관식을 했다.

지난해 4월 기공식을 가진 뒤 1년 3개월여 만에 완공된 학생운동기념관은 지상 2층, 연면적 842.16㎡(254평)규모로 사업비는 26억 원이 투입됐다.

기념관은 학생독립운동의 과정과 한말 이후 나주지역의 식민지적 상황, 11월 27일 나주농업보습학생과 나주보통학생의 만세사건, 나주출신 학생운동 지도자 등을 주제로 한 전시관으로 꾸며졌다.

같은 부지 내에 건립된 나주시 청소년 수련관 ‘일송정’은 사업비 47억여 원을 들여 지하1층, 지상2층 규모로 연면적은 2천 310.53㎡(699평)인데, 민간위탁운영자로 선정된 (재)광주기독교청년회 유지재단(광주 YMCA)이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청소년 수련관은 동아리방, 특수 활동실, 다목적실, 회의실, 자치활동장 등의 공간을 배치하여 미래를 짊어질 청소년들의 다양한 수련활동을 돕게 되는데, 청소년 숫자에 비해 수련시설이 절대 부족했던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활동과 선도적인 문화향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나주시 관계자는 “학생운동기념관과 청소년수련관을 한 공간 내에 배치, 기계실과 회의실 등을 함께 사용토록 설계해 12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뒀다”며 “기념물 183호인 옛 나주역사는 새롭게 원형보수를 마치고, 역사 내부는 1970년대의 대합실 분위기와 역무원들의 사무실 광경을 재연하여 역사적 의미를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실버넷뉴스 정기연 기자 jky5320@silvernews.com

tag·interface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실버넷뉴스(일반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