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강철 레슬링선수와 문하생들[스팟TV]

2008-08-19 アップロード · 318 視聴

[스팟TV] 1965년 백드롭의 명수 ‘털보’ 장영철의 폭로에 한국 프로레슬링의 몰락은 시작됐다. 김일의 박치기, 천규덕의 손날치기, 여건부의 꿀밤주기 에 전국민이 열광하던 시대는 저물었고, 팬들의 외면 속에 선수들도 링을 떠났다.윤강철(34·사진)은 이제 서른 명도 채 안 남은 프로레슬러 중 막내다. 그가 프로레슬링의 부활을 선언하고 나섰다. 그는 “최고의 쇼로서 프로레슬링의 옛 영광을 재현하겠다”라고 말한다. 동국대 사회교육원이 개설한 스포츠엔터테인먼트과에서 ‘쇼맨십’ 넘치는 선수들을 양성할 계획이다.

tag·윤강철,프로레슬링,스팟TV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스팟 피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