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궁 수문장 교대의식 / 덕수궁

2007-10-26 アップロード · 938 視聴

우리나라에서는 금군과 수문장이 왕궁의 경비를 맡았다.
조선시대에는 궁성의 개폐의식, 시위의식, 행순 등이 있었는데 현재의 수문장 교대의식은 이 세가지 의식을 하나로 결합하여 재현한다.
수문장 교대의식이 끝난 후에는 수문장 차림의 출연자들과 기념 촬영을 할 수 있다.

■ 교대의식의 임무
- 승정원 주서 : 왕명의 출납을 맡은 기관의 관리로 교대의식의 감독관
- 액정서 사약 : 궁성문의 열쇠를 관리하며 교대 의식을 감독
- 수문장 : 궁성문을 경비하는 수문군의 책임자
- 참하 : 수문장을 보좌하는 임무 수행
- 수문군 : 기수 4명과 군사 6명으로 구성되어 궁성문의 경비를 담당
- 엄고수 : 교대의식 중 북으로 교대간 신호를 보내는 임무수행

■ 교대의식 절차
교대의식은 정해진 절차와 신호에 따라 이뤄지며 부대간 교대시 상호 예의를 갖춰 군례(軍禮)를 행한다.

■ 궁성문 수위의식
궁성문을 지키는 것으로 경비임무를 수행하고 교대군이 도착하면 임무를 인수인계 한다.
- 부대정렬 : 궁성 경계의 의식을 위한 절차로 감독관 두 명이 위치하며, 수문장의 인솔하에 수문군들이 궁성문 앞에 도열한다.
- 군호하부/순장패인계 : 승정원의 주서가 수문장에게 암호를 내려주고 순장패를 인계하며 액정서 사약은 궁성문의 열쇠가 담긴 약시함을 인계한다.
- 수문 : 근무자의 정위치를 말하는 것으로 수문장이 수문군을 인솔하여 군사와 기수들이 각각 구령과 악기소리에 맞추어 근무 위치에 선다.

■ 행렬 및 교대의식
궁성문을 경비하는 부대와 궁성의 외곽을 경비하는 부대간 교대로, 외곽을 경비하는 부대가 도착하면 교대식이 실시되며 교대식의 신호는 구령, 깃발, 악기를 복합적으로 사용하며 크게 세부분으로 나눠지는 단계는 북으로 신호한다.

- 군호응대 : 교대군이 도착하면 수문군의 참하와 교대군의 참하가 암호를 통한 신분확인 절차를 거친다.

- 초엄 : 첫 번째 북신호로 북이 여섯 번 울리면 수문군의 참하가 교대군의 참하에게 열쇠함을 인계한다. 이때 승정원의 주서와 액정서의 사약은 열쇠함 인계를 감독한다.

- 중엄 : 두 번째 북신호로 북이 세 번 울리면 수문군의 수문장과 교대군의 수문장이 교대 명령의 진위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 다음 순장패를 인수인계한다.

- 삼엄 : 세 번째 북신호로 북이 두번 울리면 수문군과 교대군이 마주선 상태로 정렬하며 군례를 행하고 서로의 임무를 교대한다.

- 행순 : 교대한 부대는 궁궐의 외곽경비 임무를 수행하는 행렬을 실시한다.

* 덕수궁 : 덕수궁의 옛 이름은 경운궁으로 임진왜란 직후 잠시 궁궐로 쓰이다가 창덕궁, 창경궁이 중건된 이후로는 왕가의 별궁으로 사용되었다,

19세기 말 명성황후 시해 사건 이후 고종의 안정을 위해 외국 공관이 밀집되어 있던 덕수궁으로 옮기면서 대규모 건축 공사를 벌여 왕궁다운 궁궐로 변모 시켰다.

일본에 의해 강제로 왕위에서 물러난 고종은 경운궁의 이름을 덕수궁으로 바꾸고 이 곳에서 나머지 생애를 울분 속에서 보내게 된다.

** 관련자료 더 보기 -> http://cafe.chosun.com/clubmain.do?p_club_id=minijesus

* 제작 : 작은 예수 동산 / cafe.chosun.com/minijesus



tag·왕궁,수문장,교대의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 문화축제 모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4:39

공유하기
시와 함께 통기타 연주
9年前 · 647 視聴

07:34

공유하기
낙엽, 서해 낙조
9年前 · 467 視聴

03:09

공유하기
특별출연 / 우리 가락
9年前 · 409 視聴

02:44

공유하기
敬義 조규현님의 書刻
9年前 · 23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