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yn[애인] - 한마디

2007-12-28 アップロード · 330 視聴

지우고 또 지우려해도
만져질듯한 너의 따뜻한 미소
이제는 잊어야지
그래야만하지
모두 끝났으니까 내가 떠났으니까

난 시간이 흐르고 흘러
지금쯤이면 괜찮을거라 생각했어
아무리 사랑했어도
다시는 울지 않기로 다짐해왔었는데..

아픈만큼 슬픈만큼
널 위해 흘린 눈물만큼
해주고 싶은 말 너무나도 많은데
이렇게 잊지 못한 채
하루하루 널 생각해
지울 수 없는 나의 마지막 이별의 기억


지금은 어떻게 지내고 있니?
모두 잊고서 다른 사람 만나고 있니?
아니면 너도 나처럼 지우지 못해서
매일 울고 또 울어 지쳤니?

아직도 그 때 우리 함께 했던 행복한 순간
내게 너무나 소중해 기억하나봐

아픈만큼 널 위해 흘린 눈물만큼
나 사랑하는데 기다려왔었는데
잘 지내란 말 한 마디
행복하란 말 한 마디
하지 못한 채 너를 떠나야만 했던 나

단 한 번만 딱 한 번만
널 만날 수만 있다면
해주고 싶은 말 너무나도 많은데
아직도 잊지 못한 채
하루하루 널 생각해
지울 수 없는 나의 마지막 이별의 기억

tag·뮤직비디오,MV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eastagim
2008.01.12 08:51共感(0)  |  お届け
무비 잘봐여삭제

MV 2007~08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