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드보카트, "다치는 것이 싫으면 수영장가서 수영을~"

2006-05-30 アップロード · 201 視聴

29일(이하 현지시간), 국가대표팀이 스코틀랜드의 글래스고에 베이스 캠프를 연지 삼일째. 아드보카트 감독은 특유의 입담으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면서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잘 따라주는 선수들에게 고맙다"면서 현재까지의 훈련이 잘 진행되고 있음을 내비쳤다.
부상 선수에 대해 묻자, "누가 부상을 당했지?"라며 되물으면서 "축구 선수가 다치는 것이 다반사인데, 그것이 싫다면 수영장가서 수영선수를 해야 한다"며 부상에 대한 대처도 월드컵을 준비하는데 있어 자연스러운 부분임을 강조했다.

취재진과 현지인들을 포함 100여 명의 인파가 몰려든 이곳에선 11:11 모의 경기를 비롯해 포지션 별 슈팅 훈련도 병행해 진행하였으며 경미한 부상이 있는 선수들은 한 쪽에 모여 슈팅만을 주로 하는 가벼운 훈련을 계속 했다. (글래스고 = 특별취재반)

uklife.chosun.com 박주광 기자 joagnom@chosun.com

tag·아드보카트,다치는,것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mrdna23
2006.06.13 02:04共感(0)  |  お届け
제 채널로 퍼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68,123
チャンネル会員数
51

독일! 월드컵현장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57

공유하기
대표팀 사진 일지 - 영국
11年前 · 253 視聴

02:44

공유하기
국대 발레단 폭격 훈련
11年前 · 172 視聴

03:15

공유하기
김남일, 훈련 도중 부상
11年前 · 25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