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만 어린시절 맞고 자랐다 파문놀이 동영상

2006-09-12 アップロード · 2,768 視聴

장동건, 내가 잘생겼다고 생각하지 않아” “강동원, 볼 때마다 난 못생겼다” “송윤아, 15세 때부터 죽 이 얼굴이어서 콤플렉스” “한채영, 허리살 걱정돼 배꼽티 안입어”….


무슨 이야기들일까. 한 대형 인터넷 포털에서 관련기사로 모아놓은 기사의 제목들이다. 그럼 이들 기사를 관련 기사로 묶이게 한 원 기사는? 바로 ‘최홍만이 학창시절 키가 작아 친구들로부터 맞고 자랐다’는 내용을 담은 기사다.


한때 인터넷에서 대단한 유행이었고 지금도 그 재미가 이어지고 있는 ‘파문놀이’에 꼭 들어맞는, ‘최홍만이 맞고 자란 이야기’가 화제다. 2m 18cm, 158kg의 거구를 자랑하는 최홍만이 학창시절에는 키가 작아 교실에서 앞자리를 도맡았고 심지어는 친구들에게 얻어 맞고 다녔다는 말이 도무지 믿어지지 않는다.


관련 기사들도 논리적 타당성이 없기는 마찬가지이다. 장동건과 강동원이 ‘잘 생겼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든가, 송윤아가 ‘얼굴’, 한채영이 ‘허리살’ 콤플렉스가 있다고 말하는 것은 보통 사람들로서는 도무지 수긍할 수 없는 주장이다.


‘최홍만이 맞고 자랐다’는 말에 장난기가 동한 네티즌은 덩달아 ‘파문놀이’에 빠져 들었다. 해당 기사엔 ‘파문’에 해당할 만한 기발한 댓글들이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


예를 들면 ‘샤라포바, 테니스 공이 무섭다’ ‘호나우두, 공 차는 방법도 몰랐다’ ‘휘성, 음치라서 고민 중’ ‘빌 게이츠, 컴맹이란 소리가 젤 듣기 싫어’ ‘이홍렬, 어렸을 때는 키 커서 남들 때리고 다녔다’ 등등, 위트 넘치는 댓글들이 미소짓게 하고 있다.


최홍만이 ‘맞고 자랐다’는 사실은 9월 11일 오전 전파를 탈 KBS 2TV ‘이홍렬 홍은희의 여유만만’의 방송 내용을 미리 소개하는 과정에서 알려졌다

tag·최홍만,어린시절,맞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요오우움맨
2006.11.10 08:53共感(0)  |  お届け
지금도 맞아야지 삭제
굿
2006.10.19 08:42共感(0)  |  お届け
짱장짱ㅈ짱장삭제

묻지마 연예,스타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31

공유하기
동방신기 핸드폰 CF
10年前 · 861 視聴

00:35

공유하기
김옥빈 섹시한 CF
10年前 · 1,947 視聴

01:01

공유하기
김태희고소취하
10年前 · 604 視聴

00:30

공유하기
이진욱 버디버디 CF
10年前 · 1,86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