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철 "삼성 비자금 600억 고가미술품 구입"]

2007-11-26 アップロード · 149 視聴

[
"중앙일보 계열분리는 위장" "회계.법무법인도 조작 가담"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김용철 변호사(전 삼성그룹 법무팀장)은 26일 서울 동대문구 제기동 성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2~2003년 삼성그룹의 비자금을 이용해 이건희 회장의 부인 홍라희 여사 등이 600억원대의 미술품을 구입했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홍 여사와 신세계 그룹 이명희 회장, 이재용씨의 빙모인 박현주씨,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의 부인인 신연균씨 등이 이 기간 고가 미술품을 구입했다"며 베를레헴 병원(프랭크 스텔라), 행복한 눈물(리히텐슈타인) 등의 그림이 포함된 구입 미술품의 리스트를 공개했다.

김 변호사는 또 "삼성물산은 삼성 계열사의 해외 구매 대행과 그룹 내 공사를 맡아 하기 때문에 비자금을 조성하기 용이하다"며 삼성전관과 삼성물산 런던ㆍ타이페이ㆍ뉴욕 사이에 1994년 체결된 설비구매에 관한 합의서(메모랜덤)를 공개했다.

김 변호사는 "합의서에는 삼성물산의 수수료(Commission Rate)가 1~2.5%이지만 L/C개설시 공급가격을 15~20% 가산하게 돼 있다"며 "신용장(L/C)개설시 공급가에서 수수료를 제외한 금액이 비자금으로 조성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삼성에서 퇴사당한 직원이 이 문건을 가지고 (삼성그룹에) 협박을 하며 돈을 요구했는데 이를 두고 내게 상담해온 구조본 김인주 사장을 통해 입수했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또 "중앙일보의 삼성그룹 계열분리는 위장분리였다"며 "이는 이건희 회장의 중앙일보 지분을 홍석현 회장 앞으로 명의신탁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1999년 김인주 사장의 부탁을 받고 중앙일보 주주명의자는 홍석현 회장으로 하되 홍 회장은 의결권이 없고 이건희 회장이 의결권을 행사한다는 내용의 비밀 계약서를 써줬었다"고 이 같은 내용을 알게 된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2000년 삼성중공업과 삼성항공,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모직이 분식회계 처리를 했지만 감리회계법인인 삼일회계법인이 이를 알면서도 향응을 제공받고 사실과 다르게 적정 의견을 주었다"고 공개했다.

그는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에버랜드 전환사채 발행 당시 에버랜드 이사회가 아예 열리지도 않았다는 사실과 그룹 차원에서 전환사채 발행을 주도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수사ㆍ형사 재판 과정에서 허위사실 조작에 적극 가담했다"고 비판했다.

김 변호사는 "이건희 회장 일가의 자산 상당부분이 구조본과 관계사 사장단 명의로 보유되고 있다"고 주장했으며 "삼성그룹이 삼성자동차가 파산할 때 분식회계서류를 빼내 (부산) 해운대에서 소각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 변호사는 이밖에 "삼성이 시민단체에 대해서도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 참여연대에서 활동하는 변호사들을 매수하기 위해 접근할만한 법조인들에 대해 리스트를 작성하기도 했다"며 110여명의 법조인 리스트를 공개하기도 했다.
bkkim@yna.co.kr

촬영.편집:김기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용철,quot삼성,비자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124
全体アクセス
15,947,753
チャンネル会員数
1,6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