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건 北통전부장 "서울은 첫눈 언제 왔나요"]

2007-11-29 アップロード · 38 視聴

[
(파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날씨가 춥다고 해서 걱정했는데 많이 풀린 것 같아 다행입니다"

북한의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북측대표단 5명은 남북정상선언 이행 등의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29일 오전 9시15분 경의선 도로 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했다.

북측대표단은 김 부장을 비롯한 최승철 통전부 부부장, 원동연 통전부 실장, 강수린 통전부 실장, 리현 통전부 참사 등 5명이었으며 김 부장은 검은색 코트 차림에 밝은 표정이었다.

이날 남북출입사무소에서는 이관세 통일부차관이 김 부장 일행을 영접했으며 반갑게 악수를 한 뒤 20여m 떨어진 귀빈실로 향했다.

이 자리에는 김 부장과 최 부부장 등 북측 3명과 이 차관과 서훈 국정원 3차장 등 남측 2명이 함께 해 10분 정도 환담을 나눴다.

김 부장은 "마중나와 줘서 반갑다"며 "서울에는 첫눈이 언제 왔느냐, 날씨가 춥다고 해 걱정했는데 많이 풀린 것 같아 다행이다"고 말했다.

귀빈실을 나온 북측 대표단은 남북출입사무소 입구에서 마침 나무심기를 위해 개성으로 출발하려던 민족화합연합운동 평화통일숲 가꾸기 회원 100여명의 환영을 받았다.

통일숲가꾸기 회원 조세원(24.여) 씨는 "언론을 통해 김 부장 등의 방문 소식을 알고 있었다"며 "화해 무드가 이어져 하루빨리 북한에 자유롭게 나무를 심을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북측 대표단 일행은 남북출입사무소에 15분 정도 머문 뒤 곧바로 서울로 향했다.

kyoo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양건,北통전부장,quot서울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15
全体アクセス
15,943,188
チャンネル会員数
1,61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09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187 視聴

28:3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98 視聴

01:20

공유하기
[어르신들의 건강체조]
9年前 · 1,69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