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폭발 없었다"..경찰,동료 기사 긴급체포]

2007-11-30 アップロード · 107 視聴

[청원 채석장 기사 중장비에 치어 숨져

(청주=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28일 충북 청원군의 한 채석장에서 휴대전화 배터리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로 숨진 것으로 알려진 서모(33) 씨는 동료 기사가 몰던 중장비에 치여 숨진 것으로 경찰 수사결과 밝혀졌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청주 흥덕경찰서는 30일 서 씨의 직장 동료인 유압드릴 중장비 기사 권모(58) 씨로부터 이 같은 자백을 받아 내고 권 씨에 대해 이날 중 과실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사건 현장쪽으로 올라 가다가 서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신고한 권 씨를 29일 오후 늦게 다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내가 몰던) 유압드릴 중장비 뒤에서 후진상황을 알려주던 서 씨를 미처 못보고 몰다 서 씨를 치었다는 자백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권 씨는 경찰조사에서 "발파작업 현장 진입로가 좁아 뒤에서 유압드릴 중장비 진입을 도와주던 서 씨를 미처 발견하지 못했고 이 중장비에 치인 서 씨는 1m 가량 떨어진 암벽 사이에 끼였다"며 "이런 사실이 밝혀질 것이 두려워 (서 씨의 왼쪽 가슴 주머니에 있던) 휴대전화 배터리가 폭발해 서 씨가 숨졌다고 거짓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휴대전화 배터리에 불이 난 것은 권 씨가 몰던 중장비가 서 씨의 가슴 부위를 강하게 때리는 바람에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당초 권 씨는 28일 오전 자신이 일하는 채석장의 발파 현장으로 올라가다 서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권 씨는 또 발견 당시 서 씨가 코에서 피를 흘렸고 셔츠 주머니 안에 배터리가 녹아 붙은 휴대전화가 들어 있었다고 진술, 서 씨가 휴대전화 배터리 폭발로 인해 숨졌을 것이라는 추측을 낳았다.
그러나 권 씨의 이같은 진술은 모두 자신의 과실을 숨기기 위해 꾸며낸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서 씨의 직접적 사인은 외부 충격에 의한 `심장과 폐 파열 등의 장기 손상이지만 그같은 장기 손상이 휴대전화 배터리 폭발로 기인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중부분소의 부검 결과와 서 씨가 휴대했던 전화기의 배터리가 폭발을 일으킬 수 없다는 전문가들의 조언 등을 토대로 권 씨를 집중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아냈다.
cielo78@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휴대전화,폭발,없었다quot경찰동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tjfkqjf333
2007.11.30 11:05共感(0)  |  お届け
필수인거 잘 아시죠~ ^^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04
全体アクセス
15,948,718
チャンネル会員数
1,70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5:2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46 視聴

02:08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19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