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측, 다음 수 앞두고 `정중동]

2007-12-04 アップロード · 103 視聴

[朴 "현정권 표달라 말할 자격없어"

(부안.전주=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측이 검찰의 BBK 수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정중동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박 전 대표측은 일단 5일로 예상되는 검찰 발표까지는 특별한 움직임 없이 상황을 지켜보다, 그 내용에 따라 행동에 들어간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
한 측근은 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선거운동 때문에 지역구에 내려가 있는 사람들도 있기 때문에,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우선 전화로 상황을 논의하기로 했다"면서 "만약 심각한 문제가 드러나면 오늘 중 긴급 회동해 향후 행보에 대한 근본적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측근은 그러나 "현재로서는 김경준과 이명박 후보의 과실이 대략 7대3 정도고, 이 후보가 범죄 사실과는 특별한 연관이 없다는 식의 발표가 나올 가능성이 높은 것 아니냐"면서 "그럴 경우 남은 기간 선거 운동을 열심히 하는 수밖에 방법이 있느냐"고 덧붙였다.
또 다른 측근은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검찰 수사결과에 문제가 있다고 나온다면, 무소속 이회창 후보 지지를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놓고 치열한 갑론을박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측근은 "만약 수사가 무혐의로 나오면 박 전 대표가 유세 강도를 높일 가능성이 있고, 휘하에도 지금보다는 한 단계 높게 하라고 할 수 있다"며 "검찰 수사 결과가 명시적이지 않으면, 지금까지 당을 나가지 않은 사람들이 박 전 대표가 움직이지 않은 상황에서 나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측했다.
검찰 수사 결과 이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과 특별한 연관이 없다고 나올 경우에도 전체 틀에서 박 전 대표의 지원유세를 비롯해 현재 행보에서 크게 변함이 없겠지만, 일부 의원들을 중심으로 내부적 반발 기류가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 몇몇 의원들은 지역구에 내려가 아예 칩거하거나 활동을 최소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 측근은 "만약 검찰이 수사과정에서 나온 것을 덮으려 했다가 대선 전에 발각된다면 그 파급력은 상당할 것"이라며 "만약 축소수사 증거가 터진다면 그것은 큰 사건이 될 것이고, 에리카 김과 김경준이 검찰 수사결과를 반박할 증거를 내놓을 지도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검찰 발표 이후에도 상황을 지켜볼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전 대표는 지난달 30일 전남을 찾은 지 닷새만에 한나라당의 불모지인 전북을 찾아, 부안 버스터미널과 전주 코어백화점 앞에서 잇따라 지원유세를 갖고 `이명박 후보에게 기회를 달라며 거듭 호소했다.
박 전 대표는 유세에서 "지난 5년간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 나날을 보내셨나. 우리 경제는 투자가 안되고,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다. 아이들 교육은 무너지고 우리나라에 대한 자긍심마저 사라지고 있다"며 "이런 것을 바꾸기 위해 제가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했던 것이고, 비록 후보가 되지는 못했지만 이런 문제를 해결할 정책과 능력을 가진 것은 한나라당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선은 대통령 한 사람을 바꾸는 선거가 아니다. 집권세력 전체를 바꾸는 선거이고, 집권 세력을 바꾸는 것은 단순히 한나라당의 집권만을 의미하지 않는다"면서 "나는 정권 교체를 바라는 국민 여러분의 피눈물 나는 사연을 뼛속 깊이 새기고 있다.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도 희망을 찾을 수 없는 현실에서 남은 희망은 오직 하나, 정권교체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나라당이 새만금을 투자하기 편한 자유무역지대로 만들고 천혜의 자연을 잘 살려 국제 물류 관광단지로 만들 것이다. 이런 발전을 해낼 수 있는 것은 한나라당 밖에 없다"면서 "지난 5년간 정권을 잡고도 아무 것도 하지 못한 현 정권은 표를 달라고 말할 자격이 없다.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에게 기회를 주신다면 반드시 전북 발전을 이뤄내겠다"고 역설했다.
박 전 대표는 5일에는 휴식을 취한 뒤 오는 6일과 7일에는 각각 강원 원주.강릉과 인천 지역에서 잇달아 유세를 할 예정이다. 7일에는 백봉신사상 시상식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내주에는 충청과 영남권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kyungh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朴측,다음,앞두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811
全体アクセス
15,959,955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