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컨 부두서 선박-크레인 충돌]

2007-12-06 アップロード · 455 視聴

[ 대형 크레인 4기 피해..1기 사용 불능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부산항의 최대 컨테이너 부두인 신선대부두 4번 선석에서 접안중이던 화물선이 초대형 컨테이너 하역 크레인을 들이받아 사고 선석의 컨테이너 처리작업이 전면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오후 10시40분께 부산 북항 신선대 컨테이너 전용부두에서 세계 2위 선사인 스위스 MSC사 소속 컨테이너 운반선 `MSC로마(10만t급.라이베리아 선적)호가 4번 선석으로 접안중 컨테이너 하역용 크레인 4기를 잇따라 들이받았다.

사고 당시 현장에서 컨테이너 이송 등 작업을 하고 있지 않아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사고선박도 뱃머리 부분에 경미한 피해만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크레인 1기는 지지대(다리 부분)가 크게 휘어지면서 본체가 20도 가량 기울어졌고, 충돌 충격으로 레일을 벗어나는 큰 피해를 입었다.

나머지 3기도 본체 케이블 릴(CABLE REEL)과 지지대 등에 피해를 입어 사고 선석의 컨테이너 하역 및 선적이 전면 중단됐다.

크레인 제작사인 두산중공업이 6일 정밀점검을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사고 직후 육안검사에서는 레일을 이탈한 크레인 1기의 경우 본체 하중을 지탱하는 지지대 손상이 심해 교체가 불가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선대부두의 5개 선석 중 4번째인 사고 선석은 하루 평균 9천TEU(20피트 컨테이너)를 처리할 수 있는 컨테이너 전용부두로, 부두운영사 측은 4번 선석 처리 예정 물량을 나머지 4개 선석으로 분산시키는 등 비상운용체제에 돌입했다.

부두운영사 측은 "다행히 다른 선석에 여유가 있어 신선대부두 전체의 화물처리에는 큰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크레인 교체에 5~6개월 정도가 소요되기 때문에 4번 선석의 완전 정상가동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사고는 사고 선박이 하역을 위해 4번 선석으로 접안하던 중 회전반경을 너무 짧게 잡는 바람에 배 앞머리 부분이 부두 레일 위에 나란히 서있던 크레인과 차례로 충돌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항만공사와 부두운영사 측은 "선장 또는 도선사의 과실여부 등 정확한 사고원인은 보험사 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라며 "화물선은 접안과정에서 도선사의 도움을 받지만 선장이 모든 과정을 지시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선박을 제대로 컨트롤하지 못한 선장의 과실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크레인은 2004년 5월 설치된 폭 27m, 길이 133m, 높이 113m 크기의 일명 `갠트리 크레인(Gantry Crane)으로 불리는 컨테이너 하역 장비로, 6단 20열 규모의 슈퍼 포스트 파나막스급 컨테이너 선박을 취급할 수 있다.

특히 20피트 컨테이너 2개를 동시에 하역할 수 있는 트윈리프트 크레인과 자동주유장치 등 자동화시스템까지 갖춰 최첨단 하역장비로 불리고 있다.

sjh@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부산항,부두서,선박크레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a1elc3zd
2010.10.24 22:43共感(0)  |  お届け
★★세계적인뿅뿅뿅★★ 비보 한국서비스개시 12개국 동시서비스

★★유럽 미국 정식 합법서비스 하고있는 세계적인 뿅뿅뿅

★★예쁜 남미 딜러들과의만남 눈도 즐겁고 게임도 즐길수있는

★★세계뿅뿅뿅비보 한국서비스개시★★

바로 여기 -->☞www.188vip8.com삭제
今日のアクセス
822
全体アクセス
15,972,955
チャンネル会員数
1,86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4

공유하기
[서울오픈아트페어 2007]
9年前 · 12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