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원→4천원 주가조작..금융감독망 `깜깜]

2007-12-10 アップロード · 502 視聴

[작전세력 허위공시 차명인수 적발시스템 보완 시급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0일 횡령과 증권거래법위반 등의 혐의로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의해 구속기소된 강모(36)씨와 전모(39)씨 등은 주가조작과 허위공시, 차명인수, 자금세탁 등 각종 불법을 총동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금융감독당국에서는 이들의 범행을 전해 눈치채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 재발방치 차원에서 조직적 작전세력에 대한 사전감시 및 사후 적발시스템의 보완이 강화되야한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우선 코스닥 등록기업인 J사의 주식 시세가 5천원 이하로 비교적 낮고 1일 주식거래량이 20만~30만주 정도에 불과해 10억원의 자금만으로 시세조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J사를 범행대상으로 선정했다.
작전세력들의 먹잇감이 된 J사는 2002년 코스닥에 상장된 전자상거래 장비 개발 업체로 직원 40여명이 근무하고 있으나 만성 적자로 상장 이후 경영자가 4차례나 교체되는 등 영업이 부진에 시달렸다.
강씨 등은 지난 4월 이모(30)씨 주가조작전문가 2명에게 10억원을 건네주면서 J사의 주가조작을 지시했다.
이씨 등은 장마감 직전 동시호가 시간대에 직전 거래 주식가격 보다 약 200원 높은 가격으로 매수 주문을 내 종가를 끌어올리는 방법으로 주가를 조작했고 J사의 주가는 연일 상승행진을 벌였다.
1천원대에 머물던 J사의 주가는 불과 2개월여만에 4천800원까지 치솟았다.
J사 전 대표 석모(43)씨로부터 150억원에 J사를 인수하기로 사전에 약속한 강씨 등은 유상증자를 통해 투자자 47명으로부터 181억원을 모아 이중 90억원을 횡령, J사 매입대금으로 사용해놓고 회사운영 및 설비대금 구입자금으로 사용하겠다고 허위공시를 냈다.
또 J사 주식을 담보로 사채업자로부터 60억원을 빌려 자기돈 한푼 들이지 않고 기업을 인수한 이들은 당시 가격보다 5배 이상인 2만5천원까지 주가를 끌어올릴 것이라며 일반 투자자들에게 정보를 흘리면서 또다시 주가조작을 시도했다.
하지만 유상증자 이후 일부 투자자들과 사채업자들이 주식을 팔아치우면서 J사 주가는 다시 곤두박질쳐 두 달 뒤 1천원대로 내려갔다.
작전세력들의 말을 믿고 수십억원을 투자한 일부 투자자들은 주가하락으로 고스란히 피해를 입게 되자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말로만 듣던 `작전세력이 꼬리를 잡혔다.
명의상 대표인 최모(34)씨 등은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증거인멸을 목적으로 J사와 무관한 C사의 주식 110억원을 투자한 것처럼 허위공시를 내기도 했고 횡령한 자금을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회사(페이퍼컴퍼니) 2곳으로 분산 이체해 소액수표로 출금하는 등 자금세탁도 했다.
J사의 실소유주인 강씨와 전씨 등은 자신들을 이사로 등재하지 않은 채 배후에서 최씨와 감사인 김모(34)씨 등을 내세워 회사를 차명으로 인수한 뒤 유상증자와 자금 횡령을 주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배성범 부산지검 동부지청 형사3부장은 "이들이 허위공시와 차명인수, 자금세탁 등을 했으나 금융감독기관의 감시망에 적발되지 않았다"면서 "경영권 변동이 있거나, 대규모 유상증자 직후 대주주 변동이 있는 경우 그 인수자금 출처 등을 철저히 조사하는 등 일반 투자자의 피해를 예방하는 조치가 있어야한다"고 말했다.
cch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1천원→4천원,주가조작금융감독망,깜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201
全体アクセス
15,947,830
チャンネル会員数
1,68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