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내년 3월 대형 세단 체어맨 W 출시]

2007-12-12 アップロード · 2,031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쌍용차는 12일 오전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최형탁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브랜드 비전 발표회를 열고 내년 3월에 프리미엄 대형 세단 체어맨 W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4년간 3천억원의 연구개발비가 투입된 체어맨 W(프로젝트명 W200)는 메르세데스 벤츠가 개발한 V8 5천㏄ 엔진과 7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를 실현했다고 쌍용차는 설명했다.
또 주행성능, 정숙성, 승차감의 대폭적인 향상을 위해 서스펜션 및 브레이크 시스템, 언더 바디 등을 전면 교체했으며 3천600cc 엔진을 탑재한 모델도 함께 선보인다고 쌍용차는 덧붙였다.
체어맨 W는 쌍용차가 1997년 출시한 후 국내외에서 10만 여대의 판매량을 기록한 체어맨의 브랜드 자산을 계승했다.
W는 World Class를 총칭하는 의미로 세계 유수의 명차들과 당당히 겨룰 수 있는 세계최고 수준의 성능과 품질을 갖춘 대한민국 플래그십 세단을 뜻한다고 쌍용차는 설명했다.
쌍용차는 체어맨 W의 경쟁 차종으로 메르세데스-벤츠 S500, BMW 750, 아우디 A8 4.2 등 대형 수입차로 설정하고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최형탁 사장은 "체어맨 W는 기존 대형 세단들과는 전혀 다른 신개념 자동차로 국내 대형 세단 시장을 이끌어 가는 새로운 리딩카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사장은 또 "대주주인 상하이차와의 기술연구 공조 및 대대적인 제품개발 투자를 통해 라인업을 기존 SUV 위주에서 승용 및 MPV로 확대하고 도장, 조립, 프레스공장 등 생산설비 증설을 추진해 2011년에 33만대 생산체제 구축 및 6조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최 사장은 체어맨 W 판매가에 대해 "시장 상황을 보고 결정하겠지만 5천cc 모델은 현대차의 제네시스보다는 가격대가 월등히 높을 것"이라며 "내수 2만대, 수출 1만대 등 연간 3만대 판매를 목표로 잡고 있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수출 지역에 대해 "중국이 주된 시장이 될 것이며 서유럽 지역 수출은 독일 프리미엄 메이커들이 워낙 강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신중히 고려중"이라고 말한 뒤 "오펠사의 상표 분쟁으로 인해 내수와 수출 엠블렘을 이원화하고 있는데 향후 엠블렘 통일 및 이원화 지속 여부를 놓고 고민중"이라고 덧붙였다.
최 사장은 이와함께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5천cc 배기량 모델이 크게 확산되기는 힘들기 때문에 주력 모델은 3천600cc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취재.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쌍용차,내년,3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25
全体アクセス
15,945,91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