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대학갈까?" 입시박람회 북적]

2007-12-13 アップロード · 828 視聴

[
"논술로 수능 만회할 수 있나요" 수험생 상담 줄이어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주최로 13일부터 열리고 있는 2008학년도 대학 입학정보박람회에는 오전부터 몰려든 수험생과 학부모들로 온종일 북새통을 이뤘다.

박람회장이 마련된 서울 코엑스 태평양홀에는 전국 57개 4년제 대학이 부스를 마련해놓고 학부모와 수험생들을 반겼으며 상담창구를 찾은 수험생들은 각종 입시자료를 뒤적이며 지원전략을 짜느라 고심하는 모습이었다.

일부 대학 부스 앞에는 수험생와 학부모들이 입시상담을 하기 위해 길게 줄을 늘어선 채 기다렸고 행사장을 돌아다니다 지친 수험생들은 삼삼오오 바닥에 쭈그려 앉아 대학 홍보물과 입시자료를 번갈아 보며 골똘히 생각에 잠겼다.

박람회장 왼편에 마련된 진학정보 상담관에서는 대교협 상담교사단 90여명이 부스 안 책상을 사이로 수험생과 마주앉아 컴퓨터 입시자료 등을 함께 보며 개인별 대학지원전략에 관해 심도있는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특히 상담창구를 찾은 수험생들은 등급으로 표기된 수능성적에 불만을 나타내며 논술점수로 수능성적을 만회할 수 있는 지 등을 상담교사에게 반복해서 물어보며 지원가능 대학과 학과를 점검했다.

한 대학 입학처 관계자는 "자신이 받은 수능등급으로 원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지 궁금해 하지만 우리도 마땅한 자료가 없어 답답한 것은 마찬가지"라며 "논술로 수능을 뒤짚을 수 있는 지가 학생들의 관심사인 거 같다"고 전했다.

부모와 함께 박람회장을 찾은 박창현(19.경문고3)군은 "등급이 잘 나오던 영역은 잘 안나오고 잘 나오지 않던 영역은 반대로 올라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며 "그나마 상담을 받고 나니 조금 걱정을 덜어낸 거 같다"고 말했다.

수험생 딸을 둔 박은혜(48.여)씨는 "딸의 수능등급이 잘 나오지 못해 가족 모두가 마음 고생이 심하다"며 "상담을 받으러 이곳저곳 돌아다니다 보니 생각보다는 많은 도움을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eddie@yna.co.kr

촬영.편집:최진홍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어느,대학갈까quot,입시박람회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894
全体アクセス
15,968,288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3:3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18 視聴

01:57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23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