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기사송고실 강제폐쇄]

2007-12-16 アップロード · 50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가 15일 자정을 기해 신청사 1층의 기사송고실을 강제 폐쇄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11시58분께 홍보관리관실 관계자 2명을 기사송고실로 보내 "이미 공지한 대로 16일 0시부터 기사송고실을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전원 철수해 주기 바란다"며 "기자들은 즉각 나가달라"고 요구했다.
국방부는 곧바로 기사송고실의 모든 전원을 차단했다.
국방부의 기사송고실 폐쇄를 저지하기 위해 집결한 18명의 기자들은 촛불을 켜고 국방부의 강제 폐쇄 조치에 항의했다.
특히 일부 기자들은 즉각 나가달라는 국방부 관계자의 요청에 대해 "나갈 수 없다"고 항의했고 이에 국방부 관계자는 "화재 위험 때문에 촛불을 켜서는 안된다. 꺼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기사송고실을 폐쇄하는 과정에서 국방부와 출입기자들의 마찰은 없었다.
기자들은 야간 기사 작성을 위해 다량의 양초를 준비하고 난방 차단에 대비해 방한복을 입고 밤샘 근무를 했다.
국방부는 16일 0시를 기해 기자들에게 발급한 기존 청사 출입증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금지조치를 취했다.
국방부는 지휘부가 있는 신청사에서 도보로 10여분 걸리는 구청사 뒤편에 있는 허름한 건물의 내부를 리모델링해 통합브리핑실을 마련, 지난달 1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three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방부,기사송고실,강제폐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72
全体アクセス
15,955,916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