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동영상 협박범 일당 영장]

2007-12-17 アップロード · 181 視聴

[한나라-신당-이회창측 잇따라 접촉하며 거액요구
"친구끼리 범행요구…배후세력 없는 듯"

(서울=연합뉴스) 김병조 박인영 기자 =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의 BBK 동영상 협박사건을 수사중인 서울 마포경찰서는 17일 김모(54), 곽모(54), 여모(42)씨 등 3명에 대해 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 법률(공동공갈) 및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00년 이 후보가 광운대 최고위과정 특강에서 "내가 BBK를 설립했다"고 말한 내용이 녹화된 CD 2장을 이용해 지난 14~15일 이틀간 한나라당 관계자를 3차례에 걸쳐 만나 30억~100억원의 금품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14일 오후 8시께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한나라당 관계자를 만나 60억원을 요구하고 다음날 오후 3시에도 재차 만나 100억 원을 요구했으며 이어 같은 날 오후 7시 서대문구의 호텔 객실에서 CD내용을 보여주며 금품을 요구하다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들은 이에 앞서 지난 10일에는 한나라당의 한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동영상 CD의 음성만 별도로 녹취해 들려주며 금품을 요구했으며 이틀 뒤인 12일 오후 8시께에는 무소속 이회창 후보의 법률단장을 만나고 1시간 반 뒤에는 대통합민주신당의 한 의원사무실을 찾아가는 등 여러 당을 차례로 접촉하며 거래를 시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각 후보진영에서는 이들의 거래 제의에 대해 "동영상을 직접 보고 싶다"거나 "CD를 우리에게 넘기라"는 등 처음에는 관심을 보였으나 결국 "이미 다 나온 얘기로 별 소용이 없다", "이것으로 대세를 바꾸지 못한다"며 거래를 거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사회 저명인사의 강의를 동영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업체를 운영하던 여씨가 지난 2000년 이명박 후보의 BBK관련 강의를 녹화한 사실을 알고 이를 이용해 후보진영에서 금품을 뜯어내기로 공모한 뒤 친구 곽씨를 끌어들여 범행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금까지 조사한 내용으로는 이들이 10일부터 정치권에 접촉을 시도한 것으로 보이지만 더 수사를 해 봐야 한다"며 "앞으로 이들의 휴대전화 통화 내역 등을 확인하면서 또 다른 공모자가 있는지 계속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kbj@yna.co.kr
촬영,편집 : 허윤재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명박,동영상,협박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565
全体アクセス
15,953,452
チャンネル会員数
1,74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