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특검이든 재수사든 안두려워"]

2007-12-17 アップロード · 156 視聴

[호남.수도권서 승세 굳히기 주력

(익산.수원=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특검 수용 카드로 정면돌파에 나선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17일 호남과 수도권에서 막판 승세 굳히기에 주력했다.

대세론을 구가하다 대선 이틀전 특검이란 마지막 고비를 맞은 이 후보는 자신의 지지기반인 수도권과 역대 한나라당 대선후보 사상 최고 지지율을 유지해온 호남에서 표단속에 나선 것.

이 후보는 이날 전북 익산의 익산문화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북 발전공약을 발표한 뒤 경기도 수원 지동시장에서 거리유세를 했다. 대선 하루전인 18일에는 서울 유세로 공식선거운동의 `피날레를 장식할 계획이다.

이 후보는 수원 유세에서 대통합민주신당이 공개한 BBK 동영상이 공작정치의 일환이며 BBK 수사가 재개되든 특검을 하든 `무혐의 결론이 뒤집히지 않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이날 `BBK 특검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과 관련, "나는 특검을 하든 재수사를 하든 당당하고, 사실은 사실이니까 어떤 것도 두려움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정권교체를 방해하러 청와대까지 개입했다. 나는 이런 것을 예측했지만 사실이 아니니까 당당하게 나가고 뒤에 와서 타협해도 받지 않았다"면서 "사기범의 말을 믿고 대한민국 검찰의 말을 믿지않는 사람들이 이제는 공갈범의 말을 믿고 저를 협박하고 있다"고 범여권을 비난했다.

이 후보는 또 "이 분들이 순수하게 특검해서 나를 조사하겠다고 한다면 걱정도 안한다"면서 "이 검찰이 어떤 검찰이냐. 이명박을 죽이려고 조사하다가 너무 심하게 조사하다보니 무혐의를 찾아낸 것이지 나를 봐주려고 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치인으로서 나만큼 몽땅 발가벗겨 조사당한 사람은 처음일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이어 신당 정동영 후보를 겨냥, "검찰이 아니라고 하고 사실이 아닌 데도 이것을 정치적으로 이용해 대선에 그것 하나만 붙들고, 국민을 위해 뭘 하겠다고는 안하고 BBK와 사기범, 공갈범에 매달려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시장에 모여든 3천500명의 청중들을 향해 "도와주시기 바란다"는 호소를 수차례 거듭한 뒤 "마지막 정치 음모 속에서 나를 지켜줄 사람은 오직 여러분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익산 회견에서 이번 대선에서 만큼은 호남이 지역을 고려하지 않고 경제를 살릴 대통령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과거 호남이 정치에 묶여있는 동안 안타깝게도 산업화 과정에서 소외됐고 경제는 낙후됐다"면서 "호남에는 지금 무엇보다 경제를 살릴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를 겨냥해 "여당에 높은 자리 차지한 정치인들, 그동안 여러분들이 적극적으로 밀어준 분들이 과연 호남을 위해 무엇을 했는가"라고 물은 뒤 "정치인의 화려한 말 백마디 보다 기업 하나 더 들어오는 게 호남에는 훨씬 중요하다. 이제는 지연도, 학연도, 혈연도 떠날 때만이 우리 경제가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호남인 한분 한분의 선택이 호남의 역사를 바꾸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는 힘이 될 수 있다"며 "이번에는 호남인들도 저 이명박에 관심을 갖고 지지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아울러 ▲새만금 경제자유기지 조성 및 가칭 `새만금 개발청 설립 ▲ 새만금 광역도시권 구축 ▲전북 교통망 확충 ▲서해 국제해양 관광권 조성 ▲호남운하 건설 ▲한방.농산물 신산업벨트인 `전북 신산업 아고라 조성 ▲전북 동남부 웰빙 장수 산업타운 조성 등을 공약했다.

한편 대선 투표를 위해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재(在) 중국 한인 대표자들과 김규철 남북경협시민연대 대표를 비롯한 남북경협 관련 시민단체 대표단은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lesli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특검이든,재수사든,안두려워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485
全体アクセス
15,960,238
チャンネル会員数
1,78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