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오늘은 국민선택의 날]

2007-12-19 アップロード · 158 視聴

[
대선투표율 60% 초반대..사상 최저예상
"네거티브 선거에 유권자 관심 떨어져"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19일 실시된 제17대 대통령선거 투표율이 사상 최저인 60% 초반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투표종료를 한시간 앞둔 오후 5시 현재 총 유권자 3천765만3천518명 중 2천167만7천712명이 투표에 참여, 투표율이 57.6%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02년 제16대 대선의 같은 시간대 투표율 64.5%, 97년 제15대 대선 73.5%보다 각각 6.9%포인트, 15.9%포인트 떨어진 수준이다.
선관위는 이런 추세라면 최종투표율이 60% 초반대인 63~64%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역대 대선의 최저투표율이었던 2002년 70.8%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직선제가 부활된 이후 대선 투표율은 87년 13대 대선 때 89.2%를 기록했으나 92년 14대 81.9%, 97년 15대 80.7%, 2002년 16대 70.8%로 꾸준히 하락 추세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일찌감치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대세론이 형성됐고 선거전 양상이 네거티브로 진행되면서 선거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도가 떨어진 것이 투표율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지역별 투표율은 경북이 63.8%로 가장 높았고, 이어 전북 62.3%, 대구 61.4%, 전남 60.3%, 울산 58.5%, 경남 58.4%, 광주 58.3%, 강원 58.1%, 서울 57.5%, 충북 56.7%, 대전 56.5%, 충남 56.1%, 부산 55.9%, 제주 55.7%, 경기 55.3%, 인천 54.8% 등 순이었다.
투표는 오후 6시에 마감되며, 개표작업은 전국 249개 개표소별로 빠른 곳은 오후 6시30분께부터 시작돼 밤 9시께 당락의 윤곽이 나오고 밤 11시 무렵에는 개표가 거의 완료될 전망이다.
후보간 득표차가 초반부터 현격할 경우 이보다 빨리 당선자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한편 이날 선거에서는 서울 강서구, 부산 중구 등 50개 선거구에서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 재.보궐 선거가 병행 실시되고 충북, 경남, 제주, 울산 등 4개 지역의 교육감 선거도 동시에 치러졌다.
jbryoo@yna.co.kr

촬영: 김기현.최진홍.허윤재 VJ,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선,오늘은,국민선택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7
全体アクセス
15,960,092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