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이겼다"..열광.흥분의 도가니]

2007-12-19 アップロード · 299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이겼다" "이명박 만세, 한나라당 만세"
제17대 대통령선거 투표 마감시간인 19일 오후 6시 각 방송사가 출구조사 결과를 일제히 발표하자 여의도 한나라당사에서는 기다렸다는 듯 함성과 환호가 일제히 터져나왔다.
이날 오전부터 이미 "승리는 확실하다"는 소식을 전해 들으면서도 끝까지 마음을 놓지 못했던 당 관계자들은 출구조사 결과 이명박 후보의 압승으로 나타나자 그제야 감격과 흥분 속에 "만세"를 연발했고, 당사 주변은 이 후보의 지지자들이 몰려들면서 일시에 흥분의 도가니로 변했다.
강재섭 대표, 안상수 원내대표를 비롯해 유종하, 박찬모, 배은희, 김성이 공동선대위원장과 이방호 사무총장, 정종복 사무1부총장 등 주요 당직자와 선대위 간부들은 당사 2층에 임시로 마련된 대선종합상황실에서 TV 모니터를 통해 결과를 지켜본 뒤 일제히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함성을 지르며 승리를 자축했다.
당사 6층 대통령후보실에서는 보좌진들이 서로 부둥켜 안으며 "우리가 해냈다" "그동안 수고했다"면서 서로를 격려했고, 일부 여성 사무처 직원들은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사무총장실, 대변인실이 위치한 5층에서는 당직자들이 삼삼오오 모여 이른바 `BBK 의혹 등 선거전 내내 시달렸던 범여권의 네거티브 공세를 곱씹으며 소회를 털어놓는 모습을 보였다. 일부는 "10년만의 정권교체, 야당 탈출이 좀처럼 믿기지 않는다"며 감격을 표시했다.
오전 일찍부터 자리를 가득 메운 당사 4층 기자실과 2층 종합상황실에서는 내.외신 기자들이 출구조사 결과를 실시간 타전하며 분주하게 움직였으며, 일부 방송기자들은 승리를 알리는 현장 생중계를 하기도 했다.
방송중계차량 10여 대와 전경차량들이 에워싼 당사 주변에는 일찌감치 지지자 수백명이 몰려와 태극기를 흔들며 박수와 환호를 보냈으며, 일제히 이명박 대통령을 연호하는 등 감동의 분위기를 연출했다.
당사에는 "국민여러분 감사합니다. 경제살리겠습니다"라는 문구의 당선사례 대형 걸개가 걸렸고, 이 후보가 올라서 연설을 할 차량도 배치됐다.
이날 오전 효창공원에서 열린 `매헌 윤봉길 의사 75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뒤 시내 모처로 향한 이 후보는 이곳에서 휴식을 취하며 측근들로부터 시시각각 출구조사 결과를 보고 받았으며, 최종 결과를 전해 들은 뒤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측근들에게 "수고했다"며 격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경원 대변인은 출구조사 발표 직후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흥분된 목소리로 "국민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한다. 혹독한 네거티브 공세에도 불구하고 이 후보를 믿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한다"면서 "이번 승리는 성숙된 국민의식,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의 열망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humane@yna.co.kr

취재: 배삼진 기자,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이겼다quot열광흥분의,도가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80
全体アクセス
15,951,225
チャンネル会員数
1,75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