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 합의추대 vs 경선 논란 격화]

2007-12-24 アップロード · 105 視聴

[
쇄신방향 놓고 친노-비노 대립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친노는 물러나라", "누가 누구더러 나가라느냐".

대선참패 이후 당의 쇄신방향을 둘러싸고 대통합민주신당 내부의 충돌음이 커지고 있다.

신당이 24일 대선패배후 첫 소집한 의원총회를 계기로 책임론과 지도체제 구성을 놓고 내연하던 당내 세력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먼저 인책공방이 불붙기 시작했다. 비노(非盧) 진영은 "노무현 대통령의 실정 탓"이라며 화살을 친노(親盧) 진영으로 돌리고 친노 2선후퇴론을 띄우고 있다. 정동영계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김한길 그룹이 총대를 멨다.

김한길 그룹 소속 의원들은 "노무현 심판론이 결정적 원인", "노무현 프레임에서 완전히 벗어나야 한다", "노무현 그림자가 있는 사람들은 확실히 뒤로 물러나야 한다"며 친노 배제론을 제기했다.

일부에서는 원로.중진 및 386에 대해서도 인책론을 제기하고 있다. 김한길 그룹의 한 의원은 "원로.중진들도 선거패배에 자유로울 수 없다. 이번 기회에 확실히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고, 정동영계 초선의원은 "인적청산이 불가피하다"며 "참여정부의 장관과 총리, 중진그룹, 386그룹은 2선으로 물러나야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친노의원들은 맞대응을 자제하면서도 "지금 네탓, 내탓 따질 때냐"면서 반발하고 있다. 이화영 의원은 친노 배제론에 대해 "위험한 사고"라고 비판하면서 "패배의 책임은 누구보다 후보에게 있다.책임론 공방 이전에 잘 단합해 지지자들을 고정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친노진영은 27일 이해찬 전 국무총리 중심으로 `광장 연구소를 발족하고 선거평가와 진로를 모색한다.

인책공방의 불길은 지도체제 논란으로도 옮겨붙었다. 김한길 그룹은 "경선을 통해 치열한 노선투쟁을 벌이자"며 경선론을 제기하고 있다.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또다시 어물쩍 넘어갔다가는 총선에서도 참패가 불보듯 훤하다는 논리다.

이들은 특히 새로운 리더십에 힘을 실어주는 차원에서 단일 지도체제로 가야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경선이 성사될 경우 친노와 중진인사들을 배제한 채 김한길 의원, 손학규 전 경기지사 등이 대결하는 시나리오가 돼야 한다는 게 이들의 구상이다.

김한길 그룹에 속하는 주승용 의원은 "지금까지 단합한다고 계속 외쳐왔지만 도대체 된 게 뭐가 있느냐. 또 다시 그대로 넘어갔다간 총선에서 망할 것"이라면서 "친노를 제외하고 `아름다운 경선을 치른다면 당이 살아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 중진그룹과 손학규 그룹, 친노진영, 386 및 수도권 초.재선의 상당수는 합의추대 쪽으로 가야 한다는 분위기를 잡고 있다. 총선이 코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더 이상의 분란은 공멸을 초래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당 대표를 합의추대하고 새롭게 전열을 가다듬자는 논리다.

특히 손학규 그룹과 수도권 초.재선, 386 그룹은 `노무현 정부 심판론에서 자유로운 한나라당 출신의 손학규 전 지사를 차기 당 대표 감으로 거론하고 있으며, 친노그룹은 이해찬 한명숙 전 총리와 강금실 전 법무장관, 중진그룹은 정세균 문희상 전 열린우리당 의장을 꼽고 있다. 이들은 대체로 계파간의 지분이 균점되는 집단지도체제를 선호한다.

한 386 의원은 "지금 당이 그만한 체력이 되느냐. 또 경선을 한다고 해서 지도력이 세워지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고, 친노계 이화영 의원은 "내달초 전당대회때 최고위원단을 선출하고 그 내부에서 정치적 합의를 통해 추대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당내 세력의 중심축으로 볼 수 있는 정동영계는 "특정계파와 상관없다"며 김한길계와는 일단 선을 긋는 모습이다. 정동영계 핵심 인사는 "정동영계는 일체 전당대회 문제에 개입하지 않는다고 정리했다"고 강조했다.
rhd@yna.co.kr

촬영.편집:김기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신당,합의추대,경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84
全体アクセス
15,965,396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