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당선인 "부처이해 인수위정책 반영안돼"]

2008-01-01 アップロード · 93 視聴

["소아병적.이기적 사고방식 버려라"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1일 "자기가 소속된 부처의 이해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정책에 반영시키려고 나왔다면 그 생각을 바꾸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전 삼청동 인수위 강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앞으로 두달간은 나 자신과 내가 소속된 부처보다는 나라를 위하는 마음으로 (인수위 활동에) 임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새해를 맞아 여러분은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 하나만 갖길 바란다. 어떻게 하면 나라가 융성하고 선진화로 갈 것인가를 생각해야 한다"면서 "우리 후손들이 잘 사는 것만이 아니라 당대에 어떻게 좋은 나라를 만들 수 있을 지 생각해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 당선인은 또 "여기에 가장 우수하고 능력있는 사람들이 모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열정, 목표의식만 뚜렷하다면 대단한 성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여러분이 두달간 권력있는 사람과 인연맺고 그 덕에 뭐가 잘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 우리는 희망이 없다"고 말했다.
이는 역대 인수위에서 일부 공무원들이 부처이기주의에 빠져 정보를 유출하거나 로비를 벌였던 관행을 되풀이해서는 안된다는 경고메시지를 전하면서 업무기강을 초반부터 다잡으려는 의도로 여겨졌다.
실제 이 당선인은 "옛날에는 (인수위에서 정책)안을 만들어 놓으면 해당 부처는 뒤에서 안되도록 다른 로비를 했다"고 전한 뒤 "여러분이 인수위에 어떻게 모였든 지금부터는 생각을 바꿔야 한다"면서 "`내가 인수위에 들어왔으니 끝나고 나면 어떨까 하는 소아병적이고 이기적인 발상을 갖고 있으면 큰 일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이어 "소위 `패러다임 시프트(발상의 전환)가 필요하다고들 말은 많이 하고 보고서도 그렇게 만들지만 생각이 바뀌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 뒤 "과거 지도자들이 근사하게 만든 보고서를 보고 다 속았다"면서 "여러분의 보고서에는 혼이 들어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일본이 최근 대장성을 없애는 조직개편을 하는 등 잃어버린 10년이 아니라 10년간 준비를 갖춰 나타났고, 중국은 `얼마 있지 않으면 미국보다 강한 나라가 될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는 것 같다"면서 "우리는 허구헌날 `샌드위치가 됐다고 하는데 지금부터 제대로 하면 된다"고 역설했다.
이 당선인은 이밖에 새해 첫날을 맞은 소감으로 "방송을 보니 근래 (몇년간) 해맞이를 제대로 한 적이 없었다고 하던데 오늘 유난히 태양이 크고 붉고 빛이 하늘로 뻗는 형상을 봤다"면서 "희망찬 마음으로 보니까 평소의 해보다 커 보이더라"고 밝혔다.
앞서 이경숙 인수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우리는 정말 행운아다. 성공한 이명박 대통령을 탄생시키는 좋은 기회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라며 "모든 국민이 행복해지는 설계도를 만드는 데 역할을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위원장은 "5년뒤에는 전세계에서 `이명박정부를 벤치마킹하도록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영상취재.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李당선인,quot부처이해,인수위정책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퍼플선셋
2008.01.01 11:34共感(0)  |  お届け
퍼갑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50
全体アクセス
15,957,317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