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합민주신당 시무식..총선재기 다짐]

2008-01-02 アップロード · 35 視聴

[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김상희 기자 = 대통합민주신당은 2일 무자년(戊子年) 한해 업무를 시작하는 시무식을 갖고 지난해 대선 패배를 딛고 심기일전해 4월 총선에서 재기할 것을 다짐했다.

신당은 오전 당산동 당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반성과 쇄신의 토대 위에서 총선 승리를 이루자며 새 출발 의지를 다졌다.

오충일 대표는 "4월 총선이 눈 앞에 와있다. 당직자 여러분이 기적을 일으키는 역할을 해줘야 한다"며 "무자년 쥐띠 해다. 생쥐의 작은 이가 밧줄에 묶인 사자를 살릴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국운이 밧줄에 얽히게 되면 우리가 작더라도 밧줄을 끊고 큰 일을 해낼 수 있다"고 당직자들을 격려했다.

오 대표는 특히 신당내 시민사회 그룹의 역할론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금년부터는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새로운 정치시대가 열려야 한다"며 "신당 창당과정에 시민사회가 절반으로 참여했지만 그동안 시민사회 역할이 보이지 않았다. 신당의 반쪽에 새로운 사람과 비전, 정책이 있다는 것을 이번 총선을 통해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균환 최고위원은 "민주세력 대통합에 실패하고 우리의 가치를 알려내는데 실패해 대선에서 준엄한 심판을 받았지만 우리의 가치실현을 위한 해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지난해에는 여러 정파가 모여 당을 만들었지만 이제는 화학적 결합을 해서 승리를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그러나 신당 시무식에는 지도부 가운데 오충일 대표와 정균환 최고위원, 정동채 사무총장만 참석했고 현역 의원 중에서는 이낙연 대변인, 장영달 의원만 모습을 드러내 썰렁한 분위기였다.

촬영.편집:최진홍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통합민주신당,시무식총선재기,다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7
全体アクセス
15,962,166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