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돌연사 직업적 원인 없다"산업안전보건硏]

2008-01-08 アップロード · 136 視聴

[여름 가류공정 근무나 소음은 간접 위험요인일 수도
유족들 "엉터리 조사" 강력 반발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2006년 5월부터 지난해 9월 사이 한국타이어 직원 7명의 잇단 돌연사는 작업환경과 관련이 없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8일 한국타이어 직원들의 돌연사 원인을 밝히기 위한 역학조사 진행과정 2차 설명회를 통해 "일상적 작업환경에서 직원들의 심장성 돌연사를 직접 유발할 가능성 있는 공통적인 직업적 원인을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이어 "평소 심장성 돌연사를 야기할 수 있는 관상동맥질환의 촉진에 만성적으로 영향을 미쳤을 만한 작업환경적 위험요인도 찾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연구원은 그러나 "무더운 여름에는 가류공정 근무가 관상동맥질환이 상당히 진행돼 있는 특정 근로자에게는 급성적 유발요인으로 작용했거나 85㏈ 이상 소음 노출이 혈압을 상승시킴으로써 관상동맥질환의 간접적 위험요인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는 단서를 달았다.
연구원은 지난해 10월부터 역학조사를 벌여왔으며 그 결과 한국타이어 대전 및 금산공장과 연구소의 일산화탄소 농도는 1ppm 미만으로 나타났으며 이외 불화탄화수소, 염화탄화수소, 질산염 등에도 직원들이 노출되지 않았고 온.습도도 겨울에는 크게 문제되지 않았다.
또 금산공장에서 사용중인 솔벤트에서도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요인물질은 검출되지 않았으며 다른 유기용제에 비해 더 건강에 해로운 벤젠, 톨루엔, 크실렌 등도 포함돼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대전 및 금산공장에서 일부 이황화탄소가 검출됐으나 정량한계 미만이었고 메틸렌클로라이드도 고무타이어공장에서는 검출되지 않았다.
이밖에 고무공장에서 발생가능한 발암물질도 1,3-부타디엔과 스테린은 검출되지 않았으며 다핵방향족탄화수소는 일부 검출됐으나 정량한계 미만이었다.
한편 이 같은 조사결과에 대해 유족들은 "직원들이 계속 죽어나가고 있는데 회사는 사과 한마디 하지 않고 있다"며 "미리 결론을 내려놓고 이런 엉터리 조사는 뭐하러 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으며 이들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유족들과 설명회에 참석했던 직원들 사이에 말다툼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cobra@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한국타이어,돌연사,직업적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91
全体アクセス
15,973,968
チャンネル会員数
1,86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1:1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70 視聴

02:01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14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