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작품으로 보는 김남조의 詩]

2008-01-10 アップロード · 655 視聴

[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원로시인 김남조의 시를 미술작품으로 형상화한 전시회가 열린다.

1월 8-16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리는 제21회 시가 있는 그림전의 부제는 김남조 시인의 시와 함께다.

서림화랑이 1987년부터 해마다 열고 있는 시가 있는 그림전에는 그동안 92명의 미술 작가들이 참여해 385편의 시를 회화, 판화, 조각, 설치 작품으로 선보여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30명의 작가들이 김 시인의 시 37편을 미술작품으로 표현한 37점 등 모두 40여 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원로 작가로는 서세옥, 오승우, 민경갑, 강우문, 박 돈, 김영재, 김봉태, 황영성 등이 참여했고 박용인, 오수환, 이두식, 김병종, 이희중, 정 일, 한젬마 등 중진 및 젊은층 작가들도 작품을 출품했다. 김 시인의 두 아들인 김 석과 김 범의 현대 미술작품도 선보인다.

전시 작품은 동양화, 서양화, 설치작품 등 다양하며 오승우 화백의 십장생은 거꾸로 김 시인이 오 화백의 작품에 감동해 시를 지은 것이다. 이는 지난 10월 출간된 김 시인의 16번째 시집 귀중한 오늘에 오승우의 십장생이라는 제목으로 실렸다.

8일 개막 행사에는 시인 신달자와 유자효, 화가 전준엽와 한젬마, 무용가 박미영, 국악인 박윤초, 가수 홍민 등이 참석해 김남조 시인과 함께 시 낭송회, 축하 노래 등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입장료는 일반인 1천원, 학생 500원. ☎02-562-0015.(사진설명 = 김영재의 거울바다와 오승우의 십장생)

ev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미술작품으로,보는,김남조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122
全体アクセス
15,967,197
チャンネル会員数
1,82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9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19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