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운하, 화물량.관광거리가 관건"]

2008-01-11 アップロード · 228 視聴

[
(대구=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경북 지역에서 운하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화물량과 주변의 관광 자원 확보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경부 운하와 연계한 경북 발전 토론회에서 학계 전문가들은 경북도의 운하 계획안과 관련해 이같은 지적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가야대 고의현 교수(국제통상학부)는 "운하에는 부가가치를 내는 물동량(운송되는 화물량)이 충분해야 한다"며 "이 때문에 국제적인 물류 기업들과 협약을 맺고 주변 부산 선박 터미널과도 협력해 물동량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계명대 오익근 교수(관광경영학과)는 "낙동강에 관광용 크루즈 선박이 다니려면 생태 공원과 테마 파크, 조류 관찰지, 대규모 꽃길과 같은 볼거리를 강 주변에 많이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운하 관련 산업을 육성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경북대 이충원 교수(기계공학부)는 운하를 다니는 중소 선박을 만드는 경(輕)조선업의 육성을, 인하대 김계연 교수(지리정보공학과)는 운하를 실시간으로 통제하는 IT(정보기술) 산업의 개발을 각각 제안했다.

이날 행사에는 학계 전문가 10여명이 참석했으며 경북도는 토론 내용을 향후 운하 계획안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ta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경북,운하,화물량관광거리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퍼플선셋
2008.01.12 12:38共感(0)  |  お届け
퍼갑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1
全体アクセス
15,949,950
チャンネル会員数
1,68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5:54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64 視聴

02:09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83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