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당선인 "미래에 먹고 살 것 찾는 게 중요"]

2008-01-18 アップロード · 260 視聴

[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18일 "지금은 과학, 기술, 문화, 예술 등 모든 것을 융합해 창조시키는 사회"라며 "(이러한 융합을 바탕으로) 미래에 우리가 먹고 살 게 무엇인지 찾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후 하월곡동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신(新)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당선인은 "미래에 우리가 무엇을 먹고 살아야 할 지에 대해 국민들도 깊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인수위도 미래 성장동력이 무엇일까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특히 "지금은 모든 것이 융합돼 창조되는 사회"라면서 "그런 의미에서 정부 조직을 효율적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정부조직개편의 의미를 설명하고 "이것이 우리 사회를 효율적이고 선진사회로 나아가게 하는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또 가수 겸 프로듀서인 박진영씨를 향해 웃으면서 "시간당 돈이 얼마인지 모르겠지만 (직접) 보상해 줄 수는 없고, 앞으로 그 분야가 발전하는 사회를 만드는 게 보답이 아닌가 생각한다. 참석해줘서 고맙다"며 신산업 육성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금동화 KIST 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간담회에는 ▲박상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단장(미래 환경) ▲백우석 동양제철화학 사장(첨단 에너지) ▲윤창번 KAIST 교수, 김흥남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단장(융합IT) ▲배은희 리젠바이오텍 사장, 박한오 바이오니아 사장(첨단보건의료) ▲장성섭 KAI 개발본부장(고도 국방) ▲신경철 유진로봇 사장(부품소재) ▲안윤정 여성경제인협회장(패션 디자인) ▲박찬모 전 포항공대 총장, 강태진 서울대 공대 학장(연구 인력 및 연구 인프라) 등 12명의 첨단기술 및 문화,예술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박상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단장은 "지구 온난화에 대응해 선진국과 차별화된 기술확보 전략의 필요성을 강조했으며, 첨단부품소재 분야의 백우석 사장은 매년 40%씩 성장하는 태양광산업의 성장전략 마련을 요구했다.
가수 박진영씨는 국내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연예인들의 비자 문제 해결과 엔터테인먼트시장 성장을 위한 P2P(개인대 개인) 시장 활성화를 주문했다.
간담회에는 인수위에서 사공일 국가경쟁력강화특위 위원장, 맹형규 기조분과 간사위원, 강만수 경제1분과 간사위원, 최경환 경제2분과 간사위원, 곽승준 인수위원 등이 배석했으며, 한나라당에서 이한구 정책위의장이 참석했다.
(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李당선인,quot미래에,먹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78
全体アクセス
15,959,999
チャンネル会員数
1,60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