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당선인 "주말엔 靑 바깥에 있겠다"]

2008-01-31 アップロード · 86 視聴

[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31일 "저는 (취임한 이후에) 일주일 내내 청와대에서 있으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가능하다면 주말에는 청와대 외부에서 생활할 뜻임을 밝혔다.

이 당선인은 이날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문화예술인 원로들과 간담회를 갖고 "오늘 보고 나면 앞으로 5년간 보기 어려울 것 같다"는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의 말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이 당선인은 "이어령 대선배가 5년 후에나 (문화예술인들을 다시) 볼 것이라고 했는데 그렇지 않고 1년에 한 번씩은 볼 것"이라며 "중간점검을 좀 하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금요일 오후가 되면 (청와대에서) 나와서 살다가 일요일 밤늦게 들어가려고 하고 있기때문에 평상생활의 반 정도는 유지하면서 살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런 구상을 밝힌데 대해 "임기 5년은 잠깐인데 사람이 갑자기 변해도 안될 것 같다. 변해서 나오면 쓸모가 없기 때문에 평상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려고 한다"며 "사람들은 `해봐라, 안된다고 하는데 저는 `해봐라, 안된다는 것을 거역하면서 `해봐라, 된다고 하면서 살아왔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측은 이에 대해 "주말마다 청와대 바깥에 나와 생활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면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초심을 잃지 않은 채 민심과 소통하고 국민과 가까이 호흡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또 "선거과정에서 하나 얻은게 있다면 인내력이다. 내가 이렇게 인내심이 있었던가 생각할 정도로 참고 할 말을 하지 않는 큰 훈련을 받았다"며 "앞으로 5년간도 제 얘기보다는 많은 것을 인내하고 듣고 실천에 옮기는 그런 생활을 하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이 당선인은 "선거개표가 끝난 하루만 기분이 좋다가 그 다음부터 마음이 무겁고, 걱정이 태산이 돼서 어떻게 해야 국민의 기대를 조금이라도 이룰 수 있을까 걱정을 하게 된다"며 "우리 사회가 너무 갈라지고 분열되고 해서 봉합을 하는 게 제일 급한 것 같다"고 사회통합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너무 많은 곳이 찢어지고 흩어져서 걱정스러운 바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저는 한국국민의 장점을 믿는다"며 "새로 시작하면 새로운 마음으로 함께 하는 능력있는 한국민의 천성을 믿고 있어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이어 "경제적으로 세계환경이 매우 어렵고 10년만에 최악의 상태로 가는데 그 상태가 진정기미를 보이기 보다는 1년 이상 점점 어려워지는 쪽으로 가는 것 같다"며 "한국의 실정도 따라서 어려워질 것이라고 많이 걱정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그는 "잘돼서 그저 가는 환경이면 변화가 없고 흥청망청 갈 수 있는데 어려움 속에서 가기 때문에 긴장하고 허리띠를 졸라매고 단합해서 함께 가자는 계기가 된다. 길게 보면 어렵게 출발하는게 다행인지도 모르겠다"면서 "많은 분들의 도움과 힘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jbryoo@yna.co.kr
영상취재.편집:조동옥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李당선인,quot주말엔,바깥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56
全体アクセス
15,968,138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