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숙 "설 민생대책 강구해야"]

2008-02-01 アップロード · 42 視聴

[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이경숙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은 1일 "이제 설도 다가 오는데 국민에게 설 선물을 줄게 없을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관련 분과에서 민생을 위해 생각해낼 수 있는 것, 도울 수 있는 것을 잘 구상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인수위 간사단 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고 "따뜻한 마음을 모두가 한번 가질 수 있는 시기가 설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83세 기초생활자 할머니가 전 재산을 기부했다는 기사를 봤는데 나눔은 돈의 많고 적음이 아니라 마음"이라고 전제하고 "이웃사랑을 위해 부탁하는 것 하나가 적십자 회비를 내는 것"이라며 "작지만 모두 정성을 모아 적십자 회비도 잘 내고 직접 가서 돕지는 못해도 간접적으로라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가지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태국 탈북자 수용소의 참상과 관련, "남북관계를 떠나 같은 피를 나눈 동포로서 가슴이 아프고 부끄러운 생각도 든다"며 "해당 분과에서 관심을 가지고 이 분들에 대한 대책을 더 신경을 써야되는 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2월은 당선인이 대통령으로 취임하는 날이 정해져있고 정말 한번 우리 국민들이 잘 사는 경제부흥을 일으키고 민생을 잘 보살피는 섬기는 정부를 만들고 싶다는게 당선인의 의지"라며 "인수위도 이런 꿈과 희망을 갖고 새봄이 오는 기분으로 일을 해주십사하고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rhd@yna.co.kr

편집 : 전수일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경숙,quot설,민생대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435
全体アクセス
15,969,975
チャンネル会員数
1,83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