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대표 "국민, 인수위 경박함에 시달려"]

2008-02-04 アップロード · 37 視聴

[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 대통합민주신당 손학규 대표는 4일 대통령직 인수위가 각종 정책 아이디어를 발표했다가 철회하는 일이 되풀이되고 있다면서 "인수위 출범 한 달만에 `인수위 피로증이 번지고 있다"며 "국민은 한마디로 이명박 신정권과 인수위의 참을 수 없는 경박함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영등포시장 상인연합회 사무실에서 가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이 말한 뒤 "인수위와 이명박 당선인은 더 이상 국민을 속이지 말라는 말을 하고 싶다"면서 "더 이상 국민을 속이지 말라는 캠페인을 벌일 때가 됐으며, 신당은 야당으로서 이런 캠페인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아침 신문을 통해 또 우울한 뉴스를 봐야 했다"며 "인수위에서 서민경제를 위해 통신료 20% 인하를 호언장담했는데 결국 업계의 자율적 조치에 맡기기로 했다고 한다"면서 통신료 인하 공약 후퇴를 지적했다.

그는 "결국 서민경제를 위한다고 달콤한 약속을 했지만 서민들을 속이는 결과가 됐고 인수위의 이런 태도에 국민은 많은 실망을 하고 있다"면서 "지분형 아파트만 해도 구체적 검토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해 집없는 서민에게 `반의 반 값 아파트라는 달콤한 약속을 했지만, 현실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영어교육 관련 발언이나 정책은 한 마디로 가관이다. 영어 잘하면 군대 안 간다, 고교만 나와도 영어 잘하게 하겠다는 얘기들을 했는데 우리 국민을 `C급 아메리칸으로 만들 생각은 말아야 한다"면서 "한반도 대운하 이 것 또한 국민을 속이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mangels@yna.co.kr

촬영 : 최진홍 VJ, 편집 : 전수일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손대표,quot국민,인수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643
全体アクセス
15,971,037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